• 최종편집 2022-01-27(목)
 

SK그룹 채용시험 지원자들의 개인정보 1600여 건이 외부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중 300여 건이 외부에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SK는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그룹 채용 시험인 SKCT(SK종합역량검사)를 운영하는 외부 평가기관의 관리자 사이트 내 일부 페이지가 외부에 노출된 사실을 지난 4일 외부 신고를 통해 인지했다"고 밝혔다.


SK는 사고를 인지하고 즉시 해당 페이지에 대한 외부 접속을 차단하고 서버 및 DB 접근을 제한하는 등 조치를 취했으나 조사 결과 약 1600여건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것을 확인했다고 인정했다.사고가 난 페이지가 일부 검색 사이트에서 검색될 가능성이 있어 해당 검색 사이트를 상대로 삭제를 요청했다고 SK는 밝혔다.  


노출된 개인정보는 지원자 성명, 생년월일, 성별, 수험번호, 영역별 결과, 응시일시, 지원회사 등 총 7개 항목이다. 휴대전화번호 및 e-메일 주소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게 SK측의 설명이다.


SK는 이날 관련 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사고 사실을 신고했다. 이 기관은 앞으로 정확한 원인 파악과 함께 정보 노출 및 유출 기간 등을 조사하게 된다.


다만, 개인정보 유출 원인은 해킹보다는 외부 평가기관의 관리 실수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Screenshot 2021-11-09 at 20.20.52.jpg
자료출처=SK 채용 홈페이지

 

SK는 이날 채용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면서 “지원자들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노출된 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현재까지 확인된 바에 의하면 유출로 인한 개인정보 악용 의심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혹시 모를 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차원에서 개인정보 오남용으로 의심되는 사항이 있거나 기타 문의사항이 있으면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SK는 향후 동일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응시 기록 관리 전반을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SK는 올 하반기 신입 사원 공개 채용을 마지막으로 내년부터 수시 채용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 347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K그룹 채용 지원자 1600여명 개인정보 유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