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올해 9살 된 경력 7년 차 구조견 '소백이'가  광주 현산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첫 번째에 이어 두 번째 실종자도 찾아내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PYH2022012615350005400_P4.jpg
현산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첫 번째와 두 번째 실종자를 찾아낸 '소백이' 사진출처=커뮤니티 더쿠

'소백이'는 검은 래브라도 레트리버 종으로 200여 차례 구조현장에 투입돼 10여 명의 실종자를 찾아낸 베테랑 구조견이다.


오는 3월 은퇴를 앞둔 소백이는 현산 아파트 붕괴 현장에 34마리의 구조견 중 한 마리로 투입돼 첫 번째에 이어 두 번째 실종자도 찾아내는 실력을 발휘했다.


AKR20220115048400054_02_i_P4.jpg
소백이의 구조활동 장면 사진출처=커뮤니티 더쿠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구조 현장은 지면에 콘크리트 덩어리, 철근이며 유리나 기타 붕괴 구조물 때문에 강아지들이 발바닥을 찔리고 몸이 찢어져지는 가운데에서도 구조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소방관분들과 더불어 구조견들에도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160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산 아파트 붕괴 현장 두 번째 실종자도 찾아낸 '소백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