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서울 강남의 한 레터링 케이크 업체가 5만 원대의 케이크 값을 받아놓고도 픽업 약속시간에 3~10분만 늦어도 자체 폐기하는 조치를 취하자 이를 전해 들은 누리꾼 사이에 공분이 커지고 있다.


28일 트위터에서는 해당 케이크 제조업체가 소비자를 대상으로 갑질을 하고 있다는 불만 글이 올라왔다.


FMRsHEgaUAcTJQc.jpg
이미지 출처=트위터 @파라라파

 

이에 댓글을 통해 한 누리꾼은 "요즘은 레터링 케이크 카페 사장들 '빠수니'들이 먹여 살려주니까 이렇게 'X가지'가 없나? 주문서 써주는 것도 줄 나눔까지 해서 보내줘야 함?"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친구가 폐기 당할까 봐 미리 들어갔는데 정각에 다시 들어오라고 나가라고 해서 쫓겨났음. 도로에서 덜덜 떨면서 정각 될 때까지 기다렸대"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이 같은 일이 처음이 아니고 지난해에도 있었다는 사례가 추가로 알려지면서 케이크 업체가 너무하다며 공분하는 상황이다. 

 

rrry.jpg

 

rrryt.jpg

 

rrryte.jpg


IMG_2611.jpg


한 블로거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해당 케이크 가게에서 "케이크를 6만여 원에 주문하고 입금까지 완료했다"라며 "당일 급한 회사 일정으로 5~10분 늦을 것 같다고 연락했지만 퀵을 부르라고 요구했고 문 앞에 둬달라고 부탁 했지만 업체는 해당 케이크를 자체 폐기해버렸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또 다른 소비자는 3분 늦었다는 이유로 케이크가 폐기된 사례를 알렸고 해당 업체는 폐기된 케이크에 대한 환불은 불가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확산되자 현재 이 카페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한 누리꾼은 "나도 장사를 하지만 아무리 케이크 점주의 입장에서 생각해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서 "만약 소비자가 선입금 하지 않았어도 과연 케이크를 폐기했을까 의문이 든다. 업주는 결국 돈과 시간 등 잃은게 하나도 없지 않은가"라며 공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3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분 늦으면 폐기" 강남 레터링 케이크 업체 갑질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