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기상청은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께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 대한해협 사이를 통과할 것이라는 예보를 내놨다. 현재 예상경로에 따르면 제주 및 부산을 비롯한 남해안과 경상해안이 태풍 폭풍반경에 들 수 있다. 


Screenshot 2022-09-01 at 21.50.27.JPG
제11호 태풍 힌남노 예상경로. 자료=기상청

1일 오후 3시 11호 태풍 힌남노는 초강력 강도로 세력을 유지한 채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550㎞ 해상을 지난 것으로 파악된다. 힌남노는 일반적으로 북상하는 태풍과는 달리 남서방향으로 역주행하다 갑자기 수직으로 방향을 틀어 북상하는 예상경로를 보이고 있다. 


힌남노는 2일 새벽까지 현 위치에 머물다가 방향을 틀어 북상하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5일 오후 3시 제주 서귀포시 남남서쪽 430㎞ 해상까지 북쪽으로 직진하다가 '1시 방향'으로 방향을 틀어 6일 오후 3시 부산 동남동쪽 50㎞ 부근 해상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힌남노는 4일 오후 3시경 강도 '초강력'에서 '매우강'으로 약해진 뒤 부산 동남동쪽 해상에 이르렀을 때인 6일 오후 3시경 '강'으로 약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 강도 '강'은 최대풍속이 '33㎧(시속 119㎞) 이상 44㎧(시속 158㎞) 미만'인 경우다. 현재 초강력보다는 세기가 약해지는 것이지만 강태풍도 기차를 탈선시킬 정도의 힘은 가진 태풍이다.


서귀포시 남남서쪽 해상에서 부산 동남동쪽 해상까지 힌남노 폭풍반경(풍속이 25㎧ 이상인 범위)은 170㎞, 강풍반경(풍속이 15㎧ 이상인 범위)은 400~420㎞로 예상된다. 예상대로면 충청 이남으로는 전부 힌남노 강풍반경에 포함된다.


하지만 힌남노가 타이베이 남동쪽 해상에 정체하면서 강도가 약화할 수도 있다. 힌남노의 예상경로에는 아직까지 변수가 많은 상황이다.


RTKO63_202209011600]11_ko.png
1일 오후 4시 태풍 힌남노 예상경로. 자료=기상청

현재 예상경로 상에는 6일 오후 3시 힌남노 위치 '70% 확률반경' 크기가 서울과 부산 직선거리보다 먼 380㎞나 된다. 태풍 위치 70% 확률반경은 '태풍의 중심이 위치할 확률이 70% 이상인 곳'을 말한다.


기상청은 힌남노가 직진에 가깝게 북진하다가 살짝 동쪽으로 꺾어 한국과 일본 사이를 지나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같은 예보는 북서태평양 태풍 명명권을 지닌 일본 기상청(RSMC 도쿄)과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예상과도 비슷하다. 


힌남노가 방향을 틀어 한반도를 향해 북진할 경우 5일 오후부터 6일, 7일까지 국내에 강풍과 폭우가 예상된다. 특히 해안이나 산지 등 지형 영향이 있는 곳에는 500㎜ 강수량을 기록할 수 있다. 우리나라 연평균강수량이 1200~1500㎜인 것을 감안하면 태풍 한 번에 1년 동안 내릴 강수량의 절반 가까이가 하루이틀 사이에 내릴 수도 있다. 시간당 강수량도 '50~100㎜'에 달할 가능성도 있다. 


힌남노(Hinnamnor, 라오어: ຫີນໜາມໜໍ່)는 라오스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으로, 라오어로 돌 가시 새싹을 뜻하며 라오스의 한 국립공원 명칭이기도 하다. 

전체댓글 0

  • 215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측불허 '힌남노', 방향 틀어 6일 대한해협 지날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