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원자재 가격과 물가 상승에 국민 대표간식인 '초코파이'마저 가격을 올린다. 


Screenshot 2022-09-13 at 11.14.21.jpg
오리온 초코파이. 사진=오리온 홈페이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국제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식품업계 가격 인상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초코파이'를 생산·판매하는 오리온도 제품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오리온은 오는 15일부터 자사 60개 생산제품 중 파이, 스낵, 비스킷 등 16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8%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초코파이는 12.6% 올리기로 했다. 


오리온은 2013년 이후 9년 만에 가격인상을 단행한다. 오리온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유지류와 당류, 감자류 등 주요 원재료의 가격이 급등하면서 원가 압박이 가중돼 왔다"면서 가격 인상의 배경을 설명했다. 


오리온에 따르면 지난달 원재료 가격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최대 70% 이상 상승했고 제품 생산시 사용하는 에너지 비용도 90% 이상 올랐다. 오리온 측은 올해 상반기까지는 매출 신장에 힘입어 이익 감소를 방어해왔으나 하반기에는 수익성이 큰 폭으로 저하되고 있어 이번 인상 조치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 제품별로 초코파이 12.4%, 포카칩 12.3%, 꼬북칩 11.7%, 예감 25.0% 를 인상한다. 다만, 오징어땅콩, 다이제, 고래밥, 닥터유 에너지바∙단백질바, 마이구미 등 44개 제품의 가격은 인상하지 않기로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맛있고 품질 좋은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한다는 경영이념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밝히면서 향후 원부자재 가격 및 에너지 비용이 하향 안정화될 경우에는 제품의 양을 늘리거나 제품 가격을 인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 666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민간식 '초코파이'도 12.6% 가격 인상...오리온 "원가 압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