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로 26일 16시 40분 현재 사망자는 7명으로 늘었다. 


Screenshot 2022-09-26 at 16.53.59.JPG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를 진압하고 있는 소방대원들. 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대전 유성구에 있는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소방대원 등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해 잔불을 정리하는 한편 연락이 닿지 않는 4명에 대한 인명 수색을 진행 중이었으나 모두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하 주차장 속 차량 등을 중심으로 열화상카메라와 연기 투시 랜턴 등을 이용해 수색에 집중하고 있지만, 지하에 쌓여있던 종이박스에서 다량의 연기가 뿜어져 나오면서 현장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오후 1시 10분께 큰 불길을 잡고, 현재 특수 차량을 이용해 내부 열기와 연기를 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Screenshot 2022-09-26 at 16.54.10.JPG
26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인명 수색을 위해 지하층으로 진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화재 현장에서 급히 대피한 40대 A씨는 "같이 있던 동료 1명과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반대편 하역장으로부터 검은 연기가 몰려와 동료와 함께 대피했는데, 탈출한 줄로만 알았던 동료와 연락이 안 된다"며 "소방 지휘부에 여러 차례 문의했지만, 여전히 행방이 불분명해 걱정"이라고 안타까워했다. A씨의 동료도 실종자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7시 45분께 현대아울렛 지하 1층 하역장에서 불이 나 지하실에서 근무하던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아웃렛 개장 전이어서 외부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Screenshot 2022-09-26 at 16.54.19.JPG
26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앞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26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와 관련해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정 회장은 이날 사고 현장에서 발표한 입장문에서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들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화재 사고로 입원 중인 직원과 지역주민에게도 머리 숙여 사죄한다"면서 입원 중인 직원의 건강 회복과 실종자들의 안전한 귀환을 기원했다.


정 회장은 또 "이번 사고에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면서 "사고 수습과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관계 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은 현대백화점그룹이 운영하는 아울렛이다. 

전체댓글 0

  • 181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로 7명 사망...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사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