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농림축산식품부는 급변하는 글로벌 트렌드와 통상환경에 대응하고, 케이푸드 플러스를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수출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하여 ‘K-Food+ 수출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케이푸드 플러스(K-Food+)는 농식품(K-Food)에 지능형농장(스마트팜), 농기자재, 반려동물음식(펫푸드), 동물용의약품 등 전후방산업을 포함한다.


20240221000432_bcbgxrmt.jpg
이미지=픽사베이 캡처

 

지난해 민·관 협력을 기반으로 농식품과 전후방산업의 수출산업화를 추진한 결과,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은 대외여건으로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하였다. 또한,농식품 수출 8년 연속 성장, 스마트팜 대형 수주 등 전후방산업 수출 기반 마련, 한-인니 정상회담 계기 할랄시장 진출기반 마련 등 의미 있는 성과로 수출 전략산업으로서 가능성을 확인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10대 전략 수출산업으로 도약하는 K-Food+’를 비전으로 삼고, 올해 케이푸드 플러스 135억불, 2027년까지 230억불을 수출 목표로 설정했다. 이번 대책은 지난해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확대 추진본부'를 운영하며 논의된 개선과제들과 현장의 의견을 기반으로 마련되었다 


또한, 농식품부는 지난 14일 비상경제장관회의 논의결과를 바탕으로 부처 협업과제도 적극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농식품부는 수출활성화를 위해 부처 간 벽을 허무는데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다할 예정이다.


우선, 농식품부와 해양수산부는 올해 농수산식품 및 전후방산업 수출 목표 167억불(농식품 100, 전후방산업 35, 수산 32) 달성을 위해 물류 및 마케팅 분야에서 적극 협력해 나간다. 

 

앞으로 부산항, 포항항 등 주요 항만 배후단지, 부산·울산항만공사의 해외 공동물류센터 등 물류 인프라를 공동으로 활용하고, 케이푸드 페어와 해외 안테나숍 등을 공동 추진한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는 ‘통상환경 대응 협력체계’를 구성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는 한류 기반 마케팅, 해외홍보관 등을 공동 추진하는 한편, 특허청과는 케이푸드 모방제품 근절을 위해 공동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대책은 케이푸드 플러스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중점을 두고 있다. 수출조직과 기업의 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고 수출 지원체계를 개편함과 동시에, 투자 활성화 등 유망한 수출기업의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 영토를 다각적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안성근 기자 sobiza1@naver.com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식품부, "케이푸드 플러스 10대 수출전략 산업으로 키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