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한미약품그룹 송영숙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고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PYH2024051403330001700.jpg
한미사이언스 이사회 참석하는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서울=연합뉴스)

 

송 회장은 8일 한미약품그룹을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서 최근 자신과 장녀 임주현 부회장의 지분 일부를 매수하고 의결권 공동 행사 약정을 맺은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에 대해 "대승적 결단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신 회장을 중심으로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해 새로운 한미그룹으로 재탄생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신 회장과 맺은 약정과 관련, "(한미그룹 창업주인) 임성기 선대 회장의 뜻을 가장 잘 아는 두 대주주가 힘을 합치겠다는 결정"이라며 "한미 지분을 해외펀드에 매각해 한미 정체성을 잃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게 저의 확고한 신념이자 선대 회장의 뜻을 지키는 길이었고, 이를 위해 저와 신 회장이 찾은 최선의 방안이 이번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미의 다음 세대 경영은 전문 경영인이 맡고 대주주들은 이사회를 통해 이를 지원하는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가야 한다고 선대 회장은 누누이 말했다"며 "최근 신 회장도 이 방향이 맞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송 회장은 신 회장에 대해 "가족과도 같은 분"이라며 입장문에서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신회장이 "한미도 지키고 대주주 가족도 지키는 쪽으로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고 전하며 "석 달 전 아들들(임종윤·종훈)을 지지하기로 했던 결정에도 감사하고, 이제 저와 딸(임주현)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결정에도 감사한 게 가족의 어른이자 어머니인 저의 솔직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회장과 대주주 가족이 힘을 합쳐 더욱 발전된 한미의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일 송 회장과 임 부회장은 그룹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008930]의 개인 최대 주주(12.43% 보유)인 신 회장이 두 모녀의 한미사이언스 지분 6.5%를 1천644억원에 매수하는 주식매매계약과 함께 공동으로 의결권을 행사하는 약정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이들 세 사람은 각자 직접 보유한 한미사이언스 지분 약 35% 지분과 직계가족 및 우호 지분을 합쳐 한미사이언스 의결권의 과반에 가까운 지분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 회장은 고 임성기 회장의 부인으로 임 회장이 2020년 8월 별세하면서 곧이어 그룹 회장 직을 맡았다.


그해 9월 장남 임종윤과 함께 한미사이언스 각자대표를, 2022년에는 단독대표를 맡으며 경영 참여의 폭을 점점 확대했으나, 올해 초 OCI그룹과 통합을 추진하다 임종윤 형제의 반대로 좌절된 바 있다.


송 회장은 이후 4월에 차남 임종훈과 함께 한미사이언스 공동대표가 됐으며, 다음달 한미사이언스가 임종훈 단독대표 체제로 변경하면서 대표이사 직위에서 해임됐다.


신동국 회장은 고 임성기 회장과 동향이자 고교 후배로 30여년 전부터 그룹 지분을 보유하는 등 인연을 맺어 왔다. 올해 초 송 회장 모녀가 OCI그룹과 통합을 추진할 때에는 이에 반대하며 임종윤·종훈 형제 측을 지지한 바 있다. 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388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 "경영일선 퇴진…전문경영인 체제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