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역주행하던 트럭과 정면 충돌하는 큰 교통사고를 당헸음에도 경미한 부상만 입은 최동석 KBS 아나운서와 방송인 박지윤 부부 이야기가 화제가 되면서 이들 부부가 탄 볼보 차량이 중고차 시장에서 인기 1위를 기록했다.


20200728152049_qupuiblm.jpg
박지윤(왼쪽) 최동석 부부(출처 sns 계정)

헤이딜러가 자사 중고차 경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중고 SUV 시장 인기도 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공개한 경매 입찰 데이터에 따르면 중고차 시장에서 대형 SUV 인기도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 SUV 인기도 1위는 평균 딜러 입찰 24.6명인 볼보 XC90이 차지했다. XC90의 평균 중고차 매입시세는 6580만원이었다. 


990549557_20200903155252_7892032890.jpg


다음은 기아 모하비 더 마스터가 23.3명으로 2위를 차지했으며 평균 매입시세는 4770만원으로 나타났다. 3위는 포드 익스플로러로 평균 20.2명의 딜러가 입찰했고 매입시세는 2720만원이었다. 


4위는 국산 픽업트럭 쌍용 더 뉴 코란도 스포츠가 뒤를 이었고, 5위는 현재 단종된 더 뉴 맥스크루즈가 이름을 올렸다. 


이번 데이터는 2020년 8월 한 달간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약 5만대 차량의 딜러 입찰 데이터로 산출되었다. 


헤이딜러는 중고차 시장에서 대형 SUV 인기도가 크게 높아졌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차박이 인기를 끌면서 대형 SUV 중고차 잔존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52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고 SUV 인기 1위 '볼보 XC90' 그 이유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