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현각스님이 자신의 SNS를 통해 혜민 스님을 저격했다. ‘푸른 눈의 수행자’ 현각스님은 2016년 한국 불교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한국을 떠난바 있다.


현각스님이 혜민스님을 저격한 것은 최근 혜민 스님이 한 방송을 통해 남산타워가 보이는 서울 자택을 공개해 논란이 된 이후다.


20130514151022_1066964115.jpg
혜민스님 사진=위메이크뉴스 DB

 

현각스님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혜민 스님의 사진과 함께 “속지 마라. 연예인일 뿐”이라며 “일체 석가모니의 가르침은 전혀 모르는 도둑X일 뿐이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팔아먹고 지옥으로 가고 있는 기생충”이라는 글을 올렸다.


비난은 거침없었다. 현각스님은 서울 도심 집에서 명상하는 혜민 스님의 방송장면을 공유하며 “그는 단지 사업자/배우일 뿐이다. 진정한 참선하는 경험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각스님은 “그의 책을 접하는 유럽 사람들은 산(선) 불교의 요점에 대해 매우 피상적인 감각을 가지고 있다고 불평한다. 그의 헛소리 가르침의 심각한 실수를 바로 잡는데 많은 에너지를 써야 한다”고 적었다.


이전에 현각스님은   “현재 한국 불교는 정말정말 X같은 불교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현각스님은 2016년 7월 “주한 외국인 스님들은 오로지 조계종의 ‘데커레이션(장식품)’이다. 이게 내 25년간의 경험”이라며 한국 불교문화를 정면 비판, 한국을 떠났다.

태그

전체댓글 0

  • 354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각 스님, 혜민스님 저격 "속지 마라. 연예인일 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