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국 곳곳의 출근길 교통대란이 없도록 각급기관의 출근 시간을 조정하고 신속히 제설하라고 지시했다.


Screenshot 2021-01-07 at 06.53.44.jpg
지난 6일 오후 7시 광화문 사거리 앞(사진=위메이크뉴스)

 

정 총리는 지난 6일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에 보낸 긴급 지시문에서 "오늘 밤 내린 눈으로 내일 아침 출근길 교통대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히 제설 작업을 실시하고, 쌓인 눈이 얼지 않도록 안전관리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대설 특보가 발령된 지역의 각급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에 출근길 교통 혼잡을 피하기 위해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시행하고, 민간기관·단체도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하라"고 덧붙였다.


이날 수도권과 강원, 충청, 호남 등 전국 곳곳에는 한파 특보와 함께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서울시는 지난 6일 저녁부터 중부지방에 내린 눈으로 도로 혼잡이 예상됨에 따라 7일 출근시간대 지하철과 버스의 운행 횟수를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7일 출근 집중배차 시간을 평소보다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 횟수가 36회 늘어난다.


시내버스 전 노선은 출근시간대에 이뤄지는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늘린다. 만약 도로 결빙으로 도로가 통제될 경우 무악재나 미아리고개 등 상습결빙에 따른 통제구간을 지나는 노선은 우회 운행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552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세균 총리, "신속 제설 · 출근 시간 조정 지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