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7(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사(社)가 정부에 유럽 공장 생산 관련 문제가 있다고 통보해왔다. 정부는 그동안 7월 1000만회분의 백신도입 계획을 공언해왔지만 수습이 원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내달 초 모더나 접종 예정이었던 55~59세는 화이자 백신으로 대체 접종받게 된다.  


Screenshot 2021-07-27 at 08.00.14.jpg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사진출처=모더나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화상 통화까지 하며 공급 약속을 받아낸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일정이 또다시 변경됐다. 방역당국은 최근 모더나로부터 아예 생산 차질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모더나 백신 공급 문제가 계속 이어진다면 모더나와 화이자, 두 백신 위주로 진행하려던 3분기 접종 계획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  


모더나의 국내 위탁생산은 빨라도 9월이다. 위탁생산가 가능해진다해도 생산된 백신을 국내에 바로 공급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박지영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지원팀장은 지난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모더나 측에서 생산 관련 이슈가 있다고 지난 통보해왔다”며 “사실관계 파악과 대책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모더나는 지난 23일 오후 ‘생산 관련 이슈’를 우리 정부에 통보했고 정부는 해당 사항에 대해 모더나사에 확인 중인 상황이다. 박 팀장은 생산 관련 이슈가 정확히 무슨 의미인지 묻는 질문에 “구체적인 상황을 다각도로 파악하고 있다”며 “파악되는 대로 제약사와 협의해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신속히 다시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모더나 공급 일정이 일부 조정될 수 있다는 게 박 팀장의 설명이다.


모더나는 화이자와 함께 3분기 주력 백신이지만, 현재까지 630만2000회분(아스트라제네카 118만8000회분·이스라엘 화이자 80만1000회분 포함)만 도입됐다. 5일 안에 477만8000회분이 더 들어와야 한다. 


정부는 제약사와의 비밀유지협약때문에 백신별 세부 물량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정확한 공급물량을 알 수 없다보니 7월 물량을 채울 수 있을지도 우려가 된다.  


또한, 백신은 들여오자마자 바로 쓸 수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해도 들여올 때마다 반드시 출하승인 과정을 거쳐야 한다. 여기에 각 지역 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까지 운반하는 유통 시간을 고려하면 최소 일주일이 걸리기 때문에 오늘 들어온다면 8월 첫주에나 쓸 수 있다.


모더나 수급 불안은 이미 지난주부터 감지됐다. 정부는 이달 30일까지 접종하는 55~59세 350만 명 중 수도권은 화이자, 비수도권은 모더나를 접종하기로 했다. 그러다 이날 “다음주부터는 수도권·비수도권 관계없이 모두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더나 백신만 접종 가능한 위탁의료기관 657곳에 접종 예약한 사람은 모더나를 접종한다. 이대로면 다음달 16일부터 접종 예정인 50~54세 380만 명도 화이자를 맞게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댓글 0

  • 828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모더나 백신 도입 빨간불...화이자로 대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