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가 요구되는 가운데 사회적 금융에서도 비대면 온라인 대출 시스템이 도입됐다. 


qq.jpg
사회연대은행이 국내 최초 사회적 금융 ‘온라인 대출 시스템’을 오픈했다. 사진=사회연대은행 제공

 

사회연대은행은 지난 6월 JP모간의 지원을 받아 온라인 대출 시스템 구축에 착수했다. 약 4개월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11일 ‘온라인 대출신청’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사회적 약자들의 금융대출 기회가 줄어든바 시급한 대책이 요구되던 차였다. 다행이 빠른 시간안에 사회적 금융 업체 최초로 영세소상공인 창업 및 청년주거 금융에 대한 온라인 대출신청 및 심사현황 조회, 온라인 대출 약정, 실시간 상환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는 “온라인 대출 서비스를 갖추게 되어 기쁘다"면서 "원거리 소외계층의 불편이 해소되고 업무편의성도 높아지는 등 사회적 금융이 보다 선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대출 시스템’ 구축에는 K뱅크를 만든 뱅크웨어글로벌(시스템개발), KT클라우드(서버), 유비리포트(리포팅 툴), 코리아크레딧뷰로(개인신용정보), INCA(nProtect) 등이 다각도로 지원해줬다. 사회연대은행측은 이들로 인해 보안 및 운영 안정성을 확보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개발에 참여한 뱅크웨어글로벌 박경지PM은 “시스템 구축 시, 주요 고려사항은 편의성과 보안이었다. 법적 규제 안에서 불편한 절차를 개선 혹은 시스템화해 편의성을 높였고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도록 보안을 강화했다”며 “사회적 금융이 보다 활성화될 수 있기를 바라고 그 과정에 함께할 수 있어서 보람이 크다”고 밝혔다. 


온라인 대출 시스템 개발을 지원한 한국JP모간 박태진 대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우편·방문접수 및 대면심사의 불편함을 전해들었다. 안타까운 마음에 비대면 생활방식확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개발을 지원했다. 소외계층의 접근편의성 및 사회적금융 현장의 업무편의성 선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연대은행은 창업을 통해 저소득 빈곤층의 실질적인 경제적·심리적 자립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사회적 금융 기관으로서 2003년부터 정부 부처, 기업, 민간과의 협력을 통해 저소득층, 자활공동체, 사회적기업 등 약 3000개 업체에 600여억원의 자금을 지원해 왔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50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최초 사회적 금융 ‘온라인 대출 시스템’ 오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