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서울 강서구 소재 명덕여고에서 30일 점심 급식으로 나온 열무김치에 몸통 일부가 잘린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명덕여고 측은 개구리 사체가 발견된 김치를 전량 폐기하고 김치 납품업체와 계약을 해지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김치 납품 과정에 절차상 하자가 있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Screenshot 2022-05-31 at 07.11.35.jpg
명덕여고 점심 급식에서 발견된 개구리. 트위터에 명덕여고 학생이 찍은 열무김치 사진이 게재되면서 확산됐다. 열무김치 속 회색빛 개구리는 오른쪽 다리와 몸통 일부분이 잘려 나간 채 입을 벌린 채 죽어 있다. 눈과 입 모양은 누구봐도 개구리 모습 그대로다. 트위터에 올라온 또 다른 사진에서도 열무김치 속에서 개구리로 추정되는 고동색 이물질이 보인다.사진=트위터

명덕여고는 홈페이지를 통해 ‘급식 이물질 발견에 따른 사과문’을 공지하고 “사건을 인지한 즉시 강서구청 위생관리과와 서울시교육청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명덕여고 학생이 찍은 것으로 보이는 열무김치 급식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라와 확산됐다. 열무김치 속 회색빛 개구리는 오른쪽 다리와 몸통 일부분이 잘려 나간 채 입을 벌린 채 죽어 있다. 눈과 입 모양은 누구봐도 개구리 모습 그대로다. 트위터에 올라온 또 다른 사진에서도 열무김치 속에서 개구리로 추정되는 고동색 이물질이 보인다.


Screenshot 2022-05-31 at 07.22.32.jpg

 

image_4462106661653948503666.jpg
명덕여고 전경과 가정통신문. 사진=명덕여고 홈페이지

명덕여고는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이물질이 들어있었던 열무김치는 납품 업체에서 식재료를 세척, 가공해 만든 완성 식품으로, 본교 급식실에서는 이를 납품받아 그대로 배식하던 중에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해당 식품을 납품한 업체 대표를 소환하여 사건의 경위를 파악했고, 업체 대표는 해당 업체의 잘못임을 인정했다”고 가정통신문을 공지했다.


또한 “학교에서는 해당 업체와의 계약을 즉시 파기했고, 납품받은 식자재를 전량 폐기했다. 김치류 납품 업체를 타 업체로 교체했으며 차후 입찰에서 배제토록 했다”며 “본 사건에 대한 정확하고 자세한 경위를 업체로부터 경위서를 받은 뒤 필요한 경우에는 엄중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해당 김치 납품업체는 명덕여고 외에도 같은 학교법인인 명덕여중과 명덕고, 명덕외고 3곳에도 김치를 제공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체가 납품하는 다른 세 곳 학교도 납품된 김치를 전량 폐기하고 업체와 계약을 해지하는 등 같은 조치를 단행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명덕여고와 김치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김치 공급 과정에 절차상 문제가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서울시 각급 학교에 이물질 검출 사실을 알린다는 방침이다.  

전체댓글 0

  • 010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명덕여고 급식에 죽은 개구리 발견...업체 계약 해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