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충북 청주시 일대 노래연습장 등을 돌면서 상습적으로 영업을 방해한 20대 유튜버가 경찰에 적발됐다.


Screenshot 2022-08-06 at 09.17.32.jpg
충북 청주시 일대서 상습적으로 영업방해를 한 혐의로 입건된 유튜버 주모씨가 경찰과 언쟁을 벌이고 있는 모습. 사진=유튜브 갈무리

지난 5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주모(25)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주 일대에서 자영업자를 상대로 영업 방해를 일삼으며 인터넷 방송을 해온 유튜버에 대한 피해 내용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다수 올라왔다. 문제가 된 유튜버 주씨는 과거에도 물의를 일으켰다 아프리카TV,트위치 등에서 방송 정지 처분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씨는 지난달 31일 청주 흥덕구의 한 노래연습장을 찾아가 근거 없이 "불법 영업을 한다"고 방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씨는 유튜브에서 '158cm 성훈'이라는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일명 '자영업자 킬러'로 블린다. 주씨는 음식점 내부를 무단 촬영하다가 손님과 실랑이를 벌이거나 반말로 시비를 걸고 영업 중인 노래연습장에서 상의를 탈의하는 등 문제를 일으켰던 것으로 전해졌다.

 

Screenshot 2022-08-06 at 09.17.42.jpg
자영업자 인터넷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올라온 피해 호소글. 자료=인터넷 커뮤니티

주씨는 영업 방해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말싸움을 벌이는 장면까지 그래도 실시간 방송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영업자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주씨로부터 입은 피해 글이 여러 건 올라와 있다. 


청주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는 "저희 가게에 유튜버라는 사람이 와서 동의도 구하지 않고 방송을 진행했다"면서 "그런데 갑자기 가게에 국제전화와 네이버 전화 등 전화가 폭주했고, 받으면 끊고 받으면 끊고 영업을 마비시켰다"고 하소연했다. 


주씨가 가게에 온 손님과도 시비가 붙었고, 그 상황마저 실시간으로 방송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를 호소한 자영업자는 “이름을 검색했더니 말도 안 되는 악질”이라고 나왔다고 전하면서 “유튜브 영상 제목 보면 자영업자 킬러라는 식으로 되어있더라” 이런 걸 옹호하는 자들이 있으니 이 사람이 잘 먹고 잘 사는 것 같아 더 마음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유튜브 방송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경찰서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추가 범행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수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댓글 0

  • 848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주 '자영업자 킬러' 유튜버, 영업방해로 입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