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제12호 태풍 무이파가 북상 중인 가운데 예상했던 것보다 서쪽으로 약간 이동했다. 속도도 다소 느려졌지만 이동 경로가 변할 수 있어 안심하긴 이르다. 여전히 우리나라를 향해 올 가능성이 남아있다. 


gk2a_ami_le1b_rgb-s-true_ea020lc_202209092200.png
10일 오전 7시 태풍 무이파 위치. 사진=기상청

12호 태풍 무이파는  '무이파'는 마카오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매화'를 뜻한다. 무이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먼바다에서 만들어져 13일 일본 오키나와 서쪽 230km 부근까지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가 지난 9일 예보에서는 대만 동쪽으로 경로를 약간 틀었다. 


완전히 중국 대륙 쪽으로 방향을 바꾸지는 않았지만, 이동속도가 느려지면서 서쪽으로 조금 더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RTKO63_202209100400]12_ko.png
12호 태풍 무이파 예상경로. 자료=기상청

무이파는 현재 시속 17km이며 시간이 흐를수록 속도는 점차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속도가 줄어들면 국내에 영향을 미치는 시점도 다음주로 늦춰진다. 


하지만, 변수가 남아있다. 무이파가 대만과 일본 사이에서 숨고르기를 하는 동안 세력을 더 키울 수 있다. 강도도 '강'으로 세지고 피해를 키울 수 있는 강풍반경도 지금 200km에서 240km로 더 넓어질 수도 있다. 


Screenshot 2022-09-10 at 07.42.21.JPG
보름달. 사진=픽사베이

한편, 추석 당일인 10일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높은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보름달이 뜨는 시간은 19시 전후로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한가위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제주도와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흐릴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10일 전국이 구름많겠으나, 동해안과 제주도는 흐리겠다. 11일과 12일 역시 전국이 대체로 흐를 전망이다. 동풍의 영향으로 10일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경남남해안에는 낮(12~15시)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전체댓글 0

  • 234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름 사이로 보름달 뜬다...태풍 무이파 '예의주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