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영국의 가장 오랜 군주였던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이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됐다.


PYH2022091919560034000.jpg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이동하는 여왕의 관(런던 로이터=연합뉴스)

 

윈스턴 처칠 전 총리 서거 이후 57년만에 국장으로 거행된 이날 '세기의 장례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 정상과 왕족 등 500명과 등 2천명이 참석했다. 런던에는 수백만명이 장례행렬을 직접 보기 위해 운집했다.


PAP20220919284401009.jpg
웨스트민스터 사원내로 운구되는 여왕의 관(AP 연합뉴스)

 

나흘간 30만명의 일반인 참배를 마친 여왕의 관은 이날 오전 11시 44분 웨스트민스터홀에서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옮겨지면서 영면을 향한 마지막 여정에 최종적으로 올랐다.


PRU20220919354401009.jpg
웨스트민스터 사원내로 운구되는 여왕의 관(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장례식에 앞서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는 여왕의 96년 생애를 기리며 1분에 1차례씩 종소리가 울렸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은 25세 젊은 여왕이 즉위 1년여 만인 1953년 대관식을 치른 장소이자 1947년에는 남편 필립공과 결혼식을 올린 곳이다.


장례식은 이날 오전 11시 정각에 시작됐다.


장례식을 집전한 데이비드 호일 웨스트민스터 사원 사제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결혼하고 대관식을 올린 이곳에 우리는 그의 죽음을 슬퍼하고, 그의 긴 생애와 헌신을 추모하고 그를 주님의 자비로운 품속으로 보내기 위해 전세계에서 모였다"고 말했다.


장례식 이후 여왕의 관은 장례 행렬과 함께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떠나 웰링턴 아치까지 행진한 뒤 오후 윈저성의 세인트 조지 교회 지하 납골당에 안장될 예정이다.

 

PYH2022091918350001300.jpg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향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런던=연합뉴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런던에 도착했지만, 당초 당일 계획이었던 영국 의회 건물 웨스트민스터 궁전 내 웨스트민스터 홀에 안치된 여왕의 관은 조문하지 못했다. 대통령실 측은 현지 교통 상황 때문에 일정을 진행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023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기의 장례식…英여왕 1시간여 장례식 후 영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