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인하 문제를 놓고 마찰을 일으켰다. 


Screenshot 2022-09-21 at 13.33.21.JPG
한국도로공사 본사 전경.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이 시중 음식점보다 비싸다는 불만이 이용객들을 중심으로 빈번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전국 207개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을 10% 인하해 주자고 한국도로공사에 제안했지만 도로공사가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에 따르면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추석을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 서비스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지난달 17일 국토부 도로국 주관으로 도로공사와 외부 민간위원이 참여하는 TF를 꾸려 휴게소 음식값 인하와 마일리지 제공 방안, 여성 화장실 칸수 확대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국토부는 전국 207개 고속도로 휴게소의 음식값을 10% 인하해 주자고 제안했으나 도로공사는 경영 문제 등을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Screenshot 2022-09-22 at 08.09.33.jpg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휴게소 식당. 사진=류근석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휴게소 음식값을 인하하면 영업이익이 악화되고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기 어렵게 된다고 우려해 국토부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 감사관실은 21일 경북 김천시에 있는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로공사에서 혁신 의지가 미흡하다고 판단되는 부적정한 사례가 발생해 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도로공사가 아직 결정되지 않은 TF 논의 내용 등을 국회와 언론에 유출하고 공사의 입장을 홍보하는 등 내부 복무규정도 위반한 것으로 국토부는 판단했다. 


이번 감찰 대상에는 도로공사 임원과 김진숙 사장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출신인 김 사장은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0년 4월 도공 사장에 임명됐다. 김진숙 사장의 임기는 2023년 4월까지로 아직 10개월여 남아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로공사는 국토부 산하기관 중에서도 업무 협조가 잘 되는 기관이었는데, 최근에는 정부 정책과 건건이 부딪히고 있다"며 "공공기관으로서 본연의 임무에 소홀함이 없도록 감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이 비싸다는 의견은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문제다. 지난 19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한 휴게소를 이용한 뒤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명동 한복판 식당 음식도 아니고, 밥 먹고 나오는데 '봉잡힌 호구'가 된 것 같다 몹시 기분이 상했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전체댓글 0

  • 137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휴게소 음식값' 놓고 국토부·한국도로공사 마찰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