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총파업으로 30일 저녁 퇴근 시간에 지하철 운행이 지연되면서 한파 속 퇴근길은 혼란에 빠져버렸다. 


Screenshot 2022-11-30 at 22.49.34.JPG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 30일 서울 지하철 4호선 충무로역 승강장에서 승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퇴근시간대인 오후 7시께 2호선 강남역은 귀가하려는 직장인들이 몰리면서 역 개찰구부터 계단, 승강장까지 빽빽하게 들어찼다. 쏟아진 인파에 지하철 대신 버스와 택시를 잡으려는 시민들이 많아지면서 버스정류장과 택시 승강장 역시 평소보다 혼잡해졌다. 


지하철2호선 역삼역은 승강장으로 진입하려는 승객들을 줄이기 위해 개찰구를 일시 폐쇄하기까지 했다.


지하철 파업이 시작된 30일 퇴근길은 지옥철로 변했다. 강남역∼역삼역 구간에는 한때 열차 간격이 20분까지 벌어졌다. 고속터미널역과 교대역, 역삼역, 약수역 등에는 승객들이 붐비면서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교통경찰이 배치되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지하철 역사 안에 한꺼번에 사람들이 몰리면서 이태원 참사를 떠올랐다고 전했다. 인파가 몰리자 위험을 알리는 119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이날 오후 7시 15분께 서울 구로소방서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통제가 안된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신도림역 인근에서 안전사고에 대비했다.


Screenshot 2022-11-30 at 22.49.45.JPG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 30일 서울 지하철 4호선 충무로역 승강장에서 승객들이 열차에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서 세 번만에 탑승했다", "압사당하는 줄 알았다","이태원 참사가 떠올랐다"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퇴근 인파가 절정에 달한 이날 오후 7시 기준 2호선 운행은 내선 33분, 외선은 27분 지연됐다. 3호선은 상행선 25분, 하행선은 28분 운행이 늦어졌다. 1호선은 10∼20분, 4호선은 10∼18분 지연 운행 중이다. 나머지 5∼8호선은 큰 지연 없이 운행이 이뤄졌다. 설상가상으로 3호선의 경우 코레일이 운영하는 열차가 고장까지 났다. 


서울교통공사가 운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체 인력을 투입했다. 하지만 퇴근 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8시 사이 운행률이 평상시의 85.7%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열차 지연이 잇따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서울시는 퇴근 시간대 시내버스 집중배차 시간을 30∼60분 연장하고 사람이 많이 붐비는 역사에는 전세버스를 배치했다. 하지만 파업의 여파는 심각했다. 퇴근길 승객을 소화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연 운행으로 열차 간격이 벌어지면서 퇴근길 승객들을 빨리 실어나르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전날 임금·단체협약 협상 결렬에 따라 이날 주간 근무가 시작되는 오전 6시 30분부터 파업에 나섰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1∼8호선 기준으로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연 운행으로 열차 간격이 벌어지면서 퇴근길 승객들을 빨리 실어나르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역삼역에 경찰 10여명을 투입했고, 강남역에도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848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하철 파업에 퇴근길 '지옥철'..."이태원 참사 떠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