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최근 변비약인 마그밀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약국에서 마그밀을 찾기 힘든 이유는 약에 사용되는 원료 공급이 일시적으로 중단됐기 때문이다. 

 

Screenshot 2023-01-19 at 08.51.30.jpg
마그밀정. 사진=삼남제약 홈페이지

 

마그밀은 수산화마그네슘 성분의 제산제로 주로 변비약으로 많이 처방된다. 변비약 중 부작용이 상대적으로 적어 고령층은 물론, 임신부와 암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마그밀 품절','마그밀 구함'이라는 글이 올라오며 판매하는 약국을 수소문하는 글들이 확산되고 있다.


마그밀 품귀 현상은 일시적으로 원료 공급이 중단되면서 야기됐다. 마그밀을 공급하는 삼남제약은 "지난해 8~9월경 원료를 납품받던 일본업체로부터 물량을 못 준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당시 생산이 1~2주 중단됐고, 그 전후로도 물량이 줄었다"고 밝혔다.


제약사 측은 새 원료사를 확보해 생산을 재개했지만, 원료 부족 문제를 해소하려면 최소한 몇 개월은 더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약국전용 온라인몰 품절입고 현황에 따르면 감기약이 1·2위를 차지했고, 3위가 마그밀정이다. 약국 약사들을 중심으로 '유통업체가 마그밀정에 다른 의약품을 끼워판다'거나 '힘 있는 약국에만 공급한다'는 의혹까지 확산되고 있다. 


원료 공급이 가장 큰 원인이지만 낮은 약가도 문제다. 일반의약품인 마그밀정 1알은 18원으로 1999년 이후 가격이 1원도 오르지 않고 그대로다. 약값이 싸다보니 돈이 되지 않아 제약사들이 공급을 꺼려할 수 밖에 없어 품귀 현상이 나타날 수 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마그밀 품귀 현상을 계기로 해외 의존도가 높은 약 원료의 자급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전체댓글 0

  • 341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약국에서 사라진 변비약 '마그밀'...원료 못 구해 품귀현상 빚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