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주워싱턴한국문화원(원장 김정훈, 이하 문화원)은 윤석열 대통령 미국 국빈 방문에 맞춰 한미동맹 70주년을 주제로 설치된 앰비언트 광고가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image01535.jpg
문화원 앞에서 엠비언트 광고를 바라보는 워싱턴 시민들 사진=주워싱턴한국문화원

 

앰비언트(ambient) 광고는 환경이나 장소의 특성을 미디어로 활용하는 방식의 광고다.


주워싱턴한국문화원과 구 대한제국 공사관 건물 정면을 장식한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광고물은 1953년 미국 의장대와 2023년 대한민국 의장대가 각각 성조기와 태극기를 들고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실제 양국 국기와 깃봉을 사용하고 깃대를 잡은 의장대원의 모습을 하단에 배너 형식으로 구현한 이 광고는 실물과 배너 사진이 결합된 흥미로운 구성으로 현지 인플루언서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히스패닉계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 소식을 전하는 크리스티안 라미레즈의 인스타그램 채널 K-Community(@kcommunity)에는 현장에서 찍은 70주년 기념 광고물 사진이 신문 형식으로 제작되어 올라왔다. 라미레즈는 이 게시물에서 “올해 70주년을 맞는 한미동맹을 기념하기 위해 양국 국기를 이용한 인상적인 광고가 설치되었다”라고 소개했다. 


3455556.jpg
화제가 되고 있는 문화원의 인스타그램

 

한글 교육 영상 콘텐츠를 만드는 언어학자 캘리 매드센(@cinder_dazzle)은 “워싱턴 DC에서 오후를 보내기에 완벽한 날에 한국문화원에 들렀는데, 두 나라의 우정을 기념하는 멋진 전시물이 있었다.”라는 글과 함께 문화원 외벽에 설치된 광고물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문화원이 인스타그램(@koreaculturedc)에 올린 사진도 5일 만에 조회수 2천여 건을 넘기며 “볼 때마다 자랑스럽고 멋있다”, “70년간 이어온 한미동맹의 의미가 상징적으로 잘 표현되었다.” 등 긍정적인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그 밖에 한국 관련 소식을 해외에 알리는 코리아넷의 인스타그램(@koreanet_official)을 비롯하여 코리아넷 명예기자단과 K-인플루언서들도 70주년 기념 광고물 사진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전 세계인들과 공유하고 있다.


해외문화홍보원에서 한국 소식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운영하는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로서, 현재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122개국 4,834명, K-인플루언서 105개국 1,930명이 한국 관련 기사와 영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김정훈 원장은 “한국문화원 앞을 지나가던 수많은 사람들이 건물 정면에 설치된 광고물의 흥미로운 구성을 보며 저마다 휴대 전화로 사진을 찍고 있다.”라며 “특히 젊은 인플루언서들은 인증사진을 찍기 위해 일부러 문화원을 찾기도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음 주 토요일(5. 6.)에 열리는 패스포트 디씨(Passport DC) 축제를 기념해 문화원에서 K팝 경연대회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계기로 모일 수천 명의 관람객들에게 한미 동맹 70주년 기념 광고물이 다시 한번 화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패스포트 디씨(Passport DC)는 워싱턴DC에 소재한 각 국 대사관들이 일반인에게 문을 개방하여 각 나라의 음식, 공연, 전시, 전통문화 등을 소개하는 워싱턴DC의 대표적 문화행사로 매년 3만여 명이 축제에 참석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356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워싱턴에 설치된 한미동맹 70주년 광고, 소셜미디어에서 화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