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최근 '빈대'가 전국 곳곳에 나타나면서 정부는 환경부가 허가한 피레스로이드계열 살충제 사용을 권장했다. 


Screenshot 2023-11-07 at 17.57.03.JPG
빈대. 자료=질병관리청

 

하지만 서울대학교 연구팀은 해당 살충제 성분은 "원액에 빈대를 담가도 죽지 않는다"고 반박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지난 6일 국내에 주로 출몰하는 빈대가 그동안 빈대 박멸에 사용한 피레스로이드계 살충제에 저항성을 보여 대체 살충제 사용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질병청은 이날 서울 용산구에서 방역전문가, 해충 방역업체 관계자들과 국내 빈대 유행 상황에 대해 논의한 뒤 "전 세계적으로 빈대 발생이 증가하고 있고, 빈대가 살충제에 저항성을 보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에 주로 출몰하는 빈대는 반날개빈대와 일반 빈대인데, 이들 모두 피레스로이드계 살충제에 저항성을 나타내 살충 효과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외국에서는 이미 저항성 문제 때문에 다른 살충제를 사용하고 있다"며 "대체 살충제 사용 검토를 환경부와 적극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질병청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해충 방역업체 관계자들은 지난달부터 숙박업소 등에서 빈대 관련 민원 신고가 많이 접수됐다고 전했다.


다만 한 업체 관계자는 실제 빈대가 발견되지 않더라도 예방 차원에서 방역하는 경우도 있고, 작년에도 빈대 관련 신고로 많은 숙박업소를 관리했다고 말했다. 빈대가 올해 갑자기 국내에 출현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질병청은 해충 방역업체들이 숙박업소 등에서 채취한 빈대 샘플을 받아 종류와 특성을 분석하고 살충제에 대한 저항성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73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가 허가한 '빈대 살충제' 무용지물..."원액에 빈대를 담가도 죽지 않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