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4(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소유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29일(현지시간) 인간의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는 임상을 시작했다.


Screenshot 2024-01-31 at 11.26.28.JPG
일론 머스크의 X 계정에 올린 글. 사진=X 갈무리

 

일론 머스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엑스(X·옛 트위터)에 "28일 첫 환자가 뉴럴링크로부터 이식(implant)받았다"며 "환자는 잘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뉴럴링크의 첫 제품은 텔레파시(Telepathy)라고 불린다"라며 "생각하는 것만으로 휴대전화나 컴퓨터는 물론 그것들을 통하는 거의 모든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초기 사용자는 팔다리를 쓰지 못하는 사람들이 될 것"이라며 "스티븐 호킹이 타자를 빨리 치는 타이피스트(typist)나 경매인(auctioneer)보다 더 빠르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고 상상해 보라. 그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럴링크는 신체 손상을 입은 사람이 생각만으로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장치를 뇌에 이식하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첫 단계 목표는 BCI를 통해 컴퓨터 커서나 키보드를 제어하는 것이다


Screenshot 2024-01-31 at 11.26.34.JPG
뉴럴링크 홈페이지에 소개된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사진=뉴럴링크 홈페이지

 

머스크는 앞서 "선천적으로 맹인으로 태어나 눈을 한 번도 쓰지 못한 사람도 시각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뉴럴링크의 첫 이식은 지난해 5월 미 식품의약국(FDA)에서 임상을 승인받은 지 8개월 만에 이뤄진 것이다.


이 회사는 작년 말 경추 척수 부상이나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등으로 인한 사지마비 환자를 임상 대상으로 모집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머스크는 이날 이식 결과와 관련해 "초기 결과는 조짐이 괜찮은 뉴런 스파이크 탐지를 보여준다"고 전했다.


이는 회사가 환자의 뇌로부터 기록을 얻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위스콘신대 중개신경공학연구소의 공동책임자 킵 루드비히를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뉴럴링크는 뇌에 2㎜ 미만의 깊이로 칩을 이식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이는 또 다른 BIC 기업인 프리시전 뉴로사이언이 개발한 전자장치의 이식 깊이보다 더 깊은 것으로 블룸버그는 뉴럴링크가 앞으로 갈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뉴럴링크는 뇌 임플란트를 이미 시도한 블랙록 뉴로테크나 싱크론 등 경쟁사보다는 후발주자로 분류되는데, 임상 시작으로 업계 경쟁이 불붙을지 주목된다.


뉴럴링크는 첫 뇌-컴퓨터 연결을 앞두고 안전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 회사는 2016년부터 동물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게 시험을 해왔는데, 미국 하원의원 4명은 작년 11월 "원숭이들이 컴퓨터 칩 이식 이후 마비와 발작, 뇌부종 등을 포함해 쇠약해지는 부작용을 겪었으며, 최소 12마리의 젊고 건강한 원숭이들이 안락사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증권 당국에 머스크가 칩 이식 시험과 관련해 투자자들을 호도한 적이 없는지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로이터는 뉴럴링크 전·현직 직원들과의 인터뷰 등을 토대로 2018년 이후 뉴럴링크의 실험으로 죽은 양과 돼지, 원숭이 등 동물이 총 1,500마리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6월 기준으로 뉴럴링크의 가치는 50억달러(약 6조6천억원)로 추산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490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간 뇌 속에 칩 이식해 컴퓨터와 연결...머스크의 뉴럴링크, 임상 착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