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7(목)
 

“안동과 예천, 누가 더 센지 붙어보자”


경북 안동에서 패싸움을 벌인 고교생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서로 누가 더 센지를 가리기 위해 싸움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Screenshot 2021-11-23 at 07.20.44.jpg
경북 안동에서 패싸움이 벌어진 장면(사진출처=유투브 갈무리)

 

22일 경북 안동경찰서는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등 혐의로 안동·예천 지역 학생 A(18)군 등 8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일 오전 2시쯤 안동댐 내 관광단지 주차장에서 주먹과 발 등을 사용해 서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관광단지를 지나가던 시민들이 고교생들의 패싸움을 목격했고 싸움 장면이 담긴 영상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서 확산됐다. 일부 시민은 소리를 지르며 “죽여” “죽여라”라고 싸움을 부추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이 싸움을 벌인 계기는 단순히 이기려는 호승심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군 등은 서로 알고 지내던 사이로, 친구 생일 잔치를 기념해 모였다가 “안동과 예천 중 누가 더 센지 붙어보자”며 다투다 싸움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원래 안동의 한 중학교 운동장에서 싸움을 벌이려다 주민 신고로 무산되자 안동댐 내 관광단지 주차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경찰 조사에선 서로를 지역의 ‘짱’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싸움을 벌인 안동 학생 4명과 예천 학생 4명 모두 지난 19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923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동판 UFC "안동vs예천, 누가 더 센지 붙자" 고교생 난투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