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세로 인해 호주산 소고기 가격이 급등했다. 호주에서는 최근 오미크론 대유행으로 인해 소고기 공급과 물류망에 대혼란이 벌어졌다. 그로 인한 영향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전역까지 번지고 있다.


Screenshot 2022-01-24 at 09.07.10.jpg
지난 2019년 방한한 호주 농림부 장관이 호주산 소고기를 홍보하고 있다.(사진출처=주한호주대사/SNS)

지난 18일 기준 호주의 하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8만4615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평균 일일 확진자 수는 10만 명이 넘어섰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속출하자 호주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의 경우 회사에 출근하지 않고 최대 10일까지 자가격리를 할 것으로 권고했다. 그러자 산업현장에서 일손 부족 현상이 나타났다. 


특히, 농축산물 최대 수출국인 호주에서 농축산업 관련 종사자와 물류를 담당하는 운전사가 부족해지면서 고기와 과일, 채소 등 주요 농축산물이 도소매상으로 제때 공급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호주의 대형 슈퍼마켓의 식료품 진열대가 비어가고 해외 수출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호주는 소고기, 유제품 등 농축산물의 주요 수출국이며, 한국을 비롯한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이 호주 농축산물의 약 70%를 수입한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산되자 인력 부족현상이 생기면서 시드니 항과 멜버른 항에서의 대기 시간이 2∼3일 정도 지연되고 있다. 


한국은 연간 1조3000억 원 규모로 호주산 소고기를 수입한다. 최근 국내에서도 사료 등 관리 비용 상승과 수급 불균형으로 소고기 값이 올랐는데, 호주산 소고기도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 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20일 기준 호주산 갈비 100g 평균 소매가격은 3513원으로, 평년의 2381원에 비해 47.5%나 급등했다.

전체댓글 0

  • 818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미크론 확산에 '호주산 소고기' 가격 급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