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대형마트에 이어 주요 인터넷쇼핑몰에서 1인당 식용유 구매 개수 제한에 나섰다. 인도네시아가 팜유 수출을 제한하면서 식용유 공급 차질 우려로 구매량이 급격히 늘자 일부 인터넷 쇼핑몰이 사재기 방지 차원에서 선제적인 구매 수량 제한 조치에 나섰다.


최근 쿠팡은 로켓배송 이용할 경우 식용유 구매 개수를 10개로 제한했다. 일부 제품은 1인당 구매 수량이 1개인 경우도 있다. 17일 현재 쿠팡에서 로켓배송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식용유는 일시 품절인 상태다. 일부 오픈마켓 입점 판매자의 상품만 판매 중이다.올리브유는 구매가 가능하지만, 식용유의 경우 지역에 따라 구매가 어렵다. 


Screenshot 2022-05-17 at 22.11.47.jpg
롯데마트 식용유 구매하기 화면. 사진=롯데마트 쇼핑몰

롯데마트 인터넷쇼핑몰의 경우 1.5ℓ 대용량 제품의 경우 하루 최대 구매량을 5개로 제한하고 있다.롯데마트몰에서도 식용유가 평소보다 50%가량 많이 팔리면서 일부 제품이 한때 품절되기도 했다.


품절사태에 대해 롯데마트몰 관계자는 "최근 식용유 판매가 평소보다 50% 정도 늘어나면서 김포 온라인 센터 비축분과 입고분 사이의 시점이 맞지 않아 일시적으로 품절된 것일 뿐 제조업체 발주 등은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SSG닷컴은 지난 13일부터 16일 사이 식용유 판매량이 전주 같은 기간 대비 105% 늘면서 1.8ℓ 대용량 제품을 중심으로 일시 품절됐다. 


마켓컬리에서도 콩기름 1.8ℓ, 튀김전용유 1.8ℓ, 포도씨유 900㎖ 등 일부 제품들이 수일 째 품절 상태다.


품절 사태로 인한 구매량 제한 조치가 물량 부족 때문에 발생한 문제는 아니다. 오히려 자영업자와 소비자들이 가격 급등에 대한 불안 심리로 평소보다 더 많이 구매하면서 발생한 것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인터넷 쇼핑몰 등 온라인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오프라인에서도 대형마트들을 중심으로 구매 제한이 시작됐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코스트코, 하나로마트 등은 1인당 식용유 구매 개수를 2개로 제한했다. 롯데마트가 운영하는 창고형 할인점 맥스도 콩기름(1.7ℓ) 구매 개수를 제한하고 나섰다. 


하지만, CJ제일제당과 오뚜기 등 식용유 제조업체는 공급 차질은 없다는 입장이다. 식용유 제조업체는 현재 생산량을 줄인 적이 없으며 지금도 공급에는 차질이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품절현상이나 구매 개수 제한 조치는 인도네시아의 팜유 수출 제한 조치가 나오자 식용유 유통 과정에서 일부 자영업자들의 사재기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고 있다. 사재기 규모도 시장 전체 공급량을 좌우할 정도도 아니라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전체댓글 0

  • 164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넷쇼핑몰 '식용유' 판매 수량 제한..."불안심리에 사재기 탓"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