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꿀벌이 멸종하면 지구 식량위기가 초래된다. 전 세계 식량의 90%를 차지하는 100대 농작물 중 70% 이상이 꿀벌의 수분으로 생산된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분석이다.


기후변화로 인한 꿀벌의 개체 수와 종 다양성의 급감은 식물에서 동물로 이어지는 생태계 붕괴와 인류의 식량 위기로 이어질 수 있어 매우 중요한 문제로 평가받는다. UN의 시나리오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약 78억명인 세계 인구는 2100년 약 110억명으로 증가해 식량 수요는 늘어 날 것이지만, 꿀벌의 개체 수는 정체하거나 줄고 있어 인구대비 꿀벌의 부족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5월 20일 UN 세계 꿀벌의 날을 맞아 국내 기업들이 멸종위기에 처한 꿀벌을 구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화그룹은  태양광 전력을 활용한 탄소저감벌집인 ‘솔라비하이브(Solar Beehive)’를 5월 20일 ‘UN 세계 꿀벌의 날’ 국내에서 처음 공개했다.

1028147215_20220519113047_1453930763.jpg
탄소저감벌집 솔라비하이브 사진=한화그룹 제공

꿀벌의 생육환경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개체 수를 늘리고 생물다양성 보존과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서다.


한화가 국립 한국농수산대학교에 시범적으로 설치한 솔라비하이브에는 약 4만마리 꿀벌들이 살며 교내 실습용 과일나무와 주변 지역 식물의 수분에 도움을 주게 된다. 한화는 꿀벌들의 생육 및 활동 데이터를 꿀벌 개체 수 관련 연구에 활용하기 위해 한국농수산대학교와 지난 11일 MOU를 체결했다.


한화의 솔라비하이브는 꿀벌들의 생육환경을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벌통과 벌통에 전력을 공급하고 제어하는 외부 설치물로 구성된다. 벌집 상단에 설치한 태양광 모듈에서 생산된 전력으로 벌통 내 온도, 습도, 물과 먹이 현황을 확인·제어하고 벌통에서 측정된 데이터를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관리하는 스마트 시스템을 적용했다. 솔라하이브는 말벌과 같은 꿀벌의 천적 출몰을 소리 측정과 분석을 통해 탐지하는 기능도 탑재했다. 말벌이 접근하면 꿀벌만 지나갈 수 있는 작은 통로로 입구를 전환해 말벌의 침입을 차단하는 방식이다.


이에 앞서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자연주의 기능성 화장품 기업 마녀공장과 함께 잠원한강공원 꿀벌숲 환경 개선을 위한 밀원식물 1701그루를 심었다고 최근 밝혔다.

3718490173_20220516135338_7025306042.jpg
잠원한강공원에 꿀벌숲 개선을 위한 식재한 밀원식물 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제공

서울그린트러스트는 2016년부터 꾸준히 도시 내 꿀벌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서식처 확보를 위해 시민, 기업과 함께 도심 곳곳에 ‘꿀벌정원’을 만들고, 꿀벌정원을 건강하게 가꾸기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도시 양봉 전문 업체 어반비즈서울과 함께 CJ대한통운 서울지사 옥상에 꿀벌정원을 조성한 것을 시작으로 서울숲공원, 대모산자연공원에 각각 꿀벌정원을 만들었다. 특히 올해는 세계 벌의 날을 맞아 마녀공장을 비롯해 클라랑스 및 포르쉐코리아와 함께 도시 곳곳의 꿀벌정원을 가꾸고, 꿀벌 서식처 확보를 위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활동은 마녀공장의 ‘함께 되살려요, 꿀벌의 숲’ 캠페인의 하나로 진행됐다. 올 4월 위기에 처한 꿀벌을 위한 응원 댓글을 남기면 댓글 1개당 1000원을 기부하는 캠페인을 진행했고, 이 캠페인을 통해 마녀공장은 잠원한강공원 꿀벌숲 환경 개선을 위해 약 1000만원을 기부했다.


해당 기금은 5월 13~14일 이틀간 잠원한강공원 내 꿀벌숲을 개선하는 데 사용됐다. 잠원한강공원 꿀벌숲은 2019년 이례적 폭우로 침수 피해를 본 지역 가운데 하나로, 당시 많은 밀원식물이 유실·고사됐다. 아직 회복되지 못한 구역에 꿀벌이 좋아하는 밀원식물 칠자화, 조팝나무, 붓들레아, 수수꽃다리 1701그루를 심었고 식물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토양을 개량했다.


지속 가능한 꿀벌 살리기의 일환으로 친환경 제품과 캠페인을 준비 중인 땡스화이트 브랜드는 세계 꿀벌의 날을 맞아 'BEE Together Strong(일명: 비투스)' 캠페인으로 도심 속 꿀벌을 위한 꽃씨 뿌리기 행사를 기획 중이다.  또한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를 통해 'BB'라는 꿀벌 캐릭터를 중심으로 꿀벌의 생태를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캐릭터 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며, 일정 수익금은 '꿀벌 살리기 프로젝트'에 활용할 계획이다.

sdff.jpg
땡스화이트 브랜드가 진행하는 'BEE Together Strong(일명: 비투스)' 캠페인 이미지

땡스화이트 브랜드 관계자는 꿀벌 캐릭터에 대해 “지구의 생태계 교란으로 꽃을 찾아 헤매느라 항상 피곤한 비비는 내일은 꽃을 찾을 수 없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항상 비상식량으로 꽃 한송이를 들고 다니는 것이 특징”이면서 “인스타툰을 작가와 함께 귀엽고 친근한 꿀벌 이미지를 부각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KakaoTalk_20220519_151449846.jpg
꿀벌이 화분을 나르는 장면을 연상케 하는 꿀벌 캐릭터 이미지=땡스화이트 제공

한편 토종꿀 상품화를 통해 멸종 위기에 처한 우리나라 토종벌을 지키고자 하는 스타트업 기업도 있다.


꿀벌 복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스타트업 댄스위드비는 동물용 진단키트 기업 메디안디노스틱과 ‘벌꿀 검사 키트’를 출시했다.


벌꿀 검사 키트는 이득찬 강원대학교 의생명융합학부 교수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벌꿀 검사 키트는 꿀벌을 거치지 않고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꿀인지, 실제로 꿀벌이 만들어낸 꿀인지 확인할 수 있다. 꿀 한 방울을 샘플에 희석해 판별 키트에 떨어뜨리면, 10분 이내에 결과를 알 수 있다. 토종꿀·양봉꿀 여부를 구분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토종꿀과 양봉꿀 각각의 고유 유전자 단백질을 인식하는 항체를 이용했다.

237201236_20220509130145_9362173786.jpg
벌꿀 검사 키트(왼쪽)와 우리나라 토종벌 사진=댄스위드비 제공

이 회사는 2020년부터 이 판별 키트를 활용해 전국 토종벌 농가를 발굴해왔다. 전염병과 기후변화로 토종벌 개체 수가 급감하며, 국내 토종벌 농가도 10년 동안 80% 급감한 상황이다. 정직한 토종꿀의 수요를 늘려, 토종벌 농가의 생계 안정과 토종벌 개체 수 증가를 이뤄내는 것이 댄스위드비의 목표 중 하나다.


윤성영 댄스위드비 대표는 “토종꿀은 토종벌이 살아있다는 신호”라며 “이번 벌꿀 검사 키트 출시를 통해 토종벌들이 살아있음을 확인하고, 토종꿀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를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혜경 한국농수산대학교 산업곤충학과 교수는 “(한화그룹의) 솔라비하이브는 꿀벌의 발육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병해충 등의 위험 요인을 즉시 감지할 수 있어 꿀벌의 개체 수 증식 및 종 보존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우향 서울그린트러스트 사무국장은 “5월 20일 ‘세계 벌의 날’을 앞두고 꿀벌숲 개선 활동이 진행돼 더 뜻깊다”며 “급격한 벌의 개체 수 감소로 생태계 불균형에 대한 우려가 더 증가하는 요즘, 꿀벌숲 보존은 꿀벌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이다. 앞으로도 벌의 안전한 서식처 확보를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7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UN 세계 꿀벌의 날' 맞아 꿀벌 구하기 프로젝트 나선 국내기업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