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지난 21일 마시지를 하러 온 20대 여성 손님을 성폭행한 혐의로 30대 업주와 종업원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Screenshot 2022-06-22 at 13.21.59.JPG
안산단원경찰서. 사진=연합뉴스

 

경찰관계자에 따르면 마사지 업주와 종업원 등은 지난 4월 10일 안산시 단원구에 있는 자신이 운영하는 타이 마사지 업소 내에서 마사지를 받던 20대 여성 2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폭행을 당한 여성 A씨는 피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성폭행을 한 업주와 종업원은 경찰 조사 초기에 범행 사실을 부인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성폭행을 당한 A씨의 체내에서 업주의 DNA가 발견되는 등 관련 증거들이 나오자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업주 등이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할 만한 증거가 다수 확보돼 영장을 발부받은 뒤 구속했다"며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이들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사지 업주는 범행 당일 오후 11시 50분께 A씨의 남자친구 일행들로부터 납치와 감금, 폭행 등을 당하기도 했다.


A씨 남자친구는 성폭행 피해 사실을 전해 들은 뒤 친구 3명과 함께 마사지 업주를 차에 태워 안산시 내 곳곳으로 끌고 다니며 둔기 등으로 수차례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건으로 A씨의 남자친구는 납치 감금 등 혐의로 현행범 체포돼 현재 구속됐다. 정작 성폭행한 가해자는 수사가 더딘 반면 남자친구는 구속까지 당하자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사연을 올려 도움을 호소했다.   

 



Screenshot 2022-06-22 at 12.58.29.JPG
자료=네이트판 갈무리

 

A씨는 '앱을 통해 건전 마사지를 예약했는데 친구와 저, 둘 다 성폭행당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포털에서 검색도 되고 후기도 있는 업소에서 이런 끔찍한 일을 당할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고 하소연했다. 


지난달 13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어플을 통해 건전마사지를 예약했는데 친구와 저, 둘 다 성폭행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10일 안산 단원구 고잔동의 한 마사지샵에서 발생했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말한 여성 A(23)씨는 “어플을 통해 건전마사지샵을 예약했다. 이곳은 포털사이트에서도 검색되는 업체였고, 후기도 있었다”며 “끔찍한 일을 당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고 하소연했다.


A씨는 “저희는 타이마사지를 받기로 했었다. 마사지샵을 방문했을 때 카운터에 있던 남자는 자꾸 아로마마사지를 강요했고, 결국엔 그걸 받기로 하고 결제했다”며 “지금 커플룸은 꽉 차있어서 2명이 동시에 마사지를 받을 수 없으니 각자 다른 룸으로 안내하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A씨는 “제 방에 한국인 남자가 마사지사로 들어왔고, 저는 마사지를 받다 노곤해져 잠이 들었다"며 "제가 눈을 떴을 때는 그 사람에게 힘으로 제압당해 강간을 당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너무나 놀랐지만 제가 소리를 지르거나 움직이면 밀폐된 공간에서 폭행을 당할 것 같다는 두려움에 반항도 하지 못했다”며 “성폭행범은 끝까지 성행위를 이어갔다. 두렵고 무섭고 죽고 싶은 마음뿐이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저는 성폭행범이 나갈 때까지 기다렸다가 황급히 친구와 마사지샵을 빠져나갔다. 친구는 잠이 들지 않아 성기 삽입은 당하지 않았다고 한다. 친구의 저항에도 불구하고 그 성폭행범이 강제로 손가락을 삽입했다고 했다”면서 “저희는 바로 경찰에 신고를 했고, 저는 (DNA,정액)채취, 혈액검사 등 해바라기 센터와 단원병원에서 여러 가지 검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A씨는 이 사실을 남자친구에게도 알렸다. A씨의 남자친구는 분노했다고 한다. 이후 성폭행범이 제 A씨의 남자친구에게 수차례 연락해 만나자고 했고, 사과하겠다고 연락해 와 결국 남자친구와 남자친구의 지인 3명이 성폭행범과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성폭행범은 사과하겠다고 해놓고서는 녹음기를 몸에 숨기고 나왔다. 만남은 CCTV가 있는 곳에서 이뤄졌다. 가해자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고, 농락하는 것 같은 행위에 남자친구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폭행을 저질렀다. 


A씨는 “성폭행범은 처음부터 그걸 노리고 만나자고 한 것 같다"면서 "가해자는 경찰에 제 남자친구를 폭행으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서에서는 제 남자친구 진술을 들어주지 않고 성폭행범의 폭행진술만 믿었다"면서 "(남자친구는) 현재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라고 말했다.


하지만 A씨에 따르면 “신고 후에도 성폭행범이 조사는 받았는지, 구속은 됐는지, 사건이 처리되고 있는지 여청계에선 아무런 연락이 없었다"고 한다.  A씨는 "답답한 마음에 청문감사실에 직접 찾아가 사건 경위를 묻기도 했다”면서 “그 후 여청계에서 ‘성폭행범을 체포하러 갔으나 문을 안 열어줘서 그냥 왔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조사는 한달이 되는 시간동안 이루어지지 않고 저는 수사촉구요청서를 내러 갔으나 청원감사실이나 민원실은 서로 책임을 돌리며 안 받는다고 반려했다"고 당황스러워했다. 


A씨는 “남자친구는 휴학계를 내고 아프신 어머님과 동생을 위해 물류창고, 일용직으로 일을 해왔다"면서 “물론 폭력은 어떠한 형식으로도 정당화 될 수는 없지만 저는 제 남자친구를 탓할 수가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부디 건전마사지샵이라고 홍보하면서 성폭행하는 가해자들을 단죄해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A씨의 남자친구는 지인들과 함께 A씨가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한 해당 업소의 업주 겸 마사지사를 차로 납치해 폭행했다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은 경기도 안산 단원경찰서에서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남자친구 일행은 지난달 10일 오후 11시50분쯤 마사지샵 업주를 차량에 태워 납치한 뒤 안산 지역 곳곳을 다니며 둔기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업주는 코뼈 골절 등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피해자가 더 있을 수 있다”거나 ”이 정도면 가해자 쪽이랑 경찰하고 뭔가 있는게 아니냐”는 댓글을 남겼다. 

전체댓글 0

  • 373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사지 여성 손님 성폭행한 업주·종업원 구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