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3일(현지시각) 원숭이두창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언했다. 우리나라를 포함 70여개국에서 발병 사례가 확인된 원숭이 두창 감염 사태에 대해 WHO가 비상사태를 선언했는데, PHEIC는 세계보건기구가 내리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공중 보건 경계 선언이다. 


Screenshot 2022-07-24 at 15.49.47.jpg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 사진=신화/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난 2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원숭이두창에 대해 PHEIC를 선언했다. PHEIC 선언을 통해 WHO는 원숭이두창 질병 억제를 위해 연구와 자금 지원, 국제적 보건 조치를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다. PHEIC 비상사태는 과거 신종 인플루엔자 A(H1N1)와 에볼라 바이러스 등에도 내려진 적이 있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소아마비에 대해서만 PHEIC가 유지되고 있는데, 이제 원숭이두창까지 총 3개 질병에 대해 비상사태가 선언된 셈이다.


발표에 앞서 국제보건긴급위원회가 지난 21일 원숭이두창에 대한 PHEIC 선언 여부를 놓고 회의를 열었는데, 전원 찬성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이 이례적으로 PHEIC를 선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15명의 위원 가운데 6명은 비상사태 선포에 찬성했지만 나머지 9명은 부정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WHO 사무총장은 "위원들의 관점이 엇갈렸던 점을 알고 있고, 쉽고 간단하게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었던 점도 안다"면서도 "원숭이두창은 우리가 잘 모르는 새로운 전파 방식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원숭이두창의 확산 정도나 치명률 등이 비상사태를 선언할 정도인 지는 여전히 논란이 있다. 하지만, WHO의 PHEIC 선언은 원숭이두창이 더 많은 국가로 확산하기 전에 전세계가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전세계 원숭이두창 감염자 수는 72개국 총 1만5800명이다. 지난 6월까지만 해도 전 세계 환자 수가 3천여명이었는데 한 달도 안돼 확산세가 뚜렷해졌다.


Screenshot 2022-07-24 at 15.49.54.jpg
전자현미경에 포착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입자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이미 한 달 전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가 확인된만큼 우리나라도 안전지대는 아니다. WHO의 원숭이두창 비상사태 선언을 두고 국내 방역당국은 새로운 대응책을 제시하기보다는 상황을 면밀히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24일 기존 대책을 재점검하는데 집중한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정부는 원숭이두창에 대해 지난 5월 31일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 단계로 발동하고 6월 8일 제2급 법정감염병으로 지정했다. 이후 지난 6월 22일 국내 원숭이두창 환자 첫 사례가 발생하자 위기경보단계를 '주의'로 격상하고 대응체계도 질병관리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로 조정했다. 현재 원숭이두창 24시간 종합상황실과 즉각대응팀을 설치하는 등 대응체계를 구축했고 전국 시도와 확진자 발생 시·도내 모든 시군구는 지역방역대책반을 설치·운영하도록 했다.


지난 8일 원숭이두창 치료제인 '테코비리마트' 504명분을 국내로 들어와 전국 17개 시도 지정 병원에 공급해 비상상황을 대비하고 있다. 원숭이두창 예방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3세대 두창 백신 '진네오스' 5천명분에 대한 계약도 진행 중이다. 치료제의 경우 필요시 추가 도입을 검토한다는 계획이지만, 방역당국은 현재 물량은 초기 대응에 충분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433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WHO, '원숭이두창' 비상사태(PHEIC) 선언...방역당국 "예의주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