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GCN3무운동의 No Plastic 활동의 일환으로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와 함께 2022년 6월 29일부터 7월 6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제주를 제외한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국립묘원에서 조화 사용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조사하였다. 
 
4324.jpg
조화의 사용은 썩지 않는 다량의 플라스틱 폐기물을 발생시킨다는 문제점과 인체에 유해한 중금속이 포함되어 있다는 문제점이 있다. 사진=위메이크뉴스 DB

 

이번 조사는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가 2021년 발행한 ‘국내 조화사용 현황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 분석’ 보고서를 통해, 조화 사용으로 과도한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미세플라스틱과 납, 카드뮴과 같은 중금속이 발생하여 인체와 환경에 유해한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를 토대로 이러한 조화의 사용을 편의성이라는 이유로 소비자들이 국립묘원에 조화를 사용하는 것을 찬성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실시되었다.   

1211.jpg
<그림1> 조화에서 미세플라스틱 발생과 탄소배출 인지 여부

 

우선 소비자들은 조화의 사용으로 미세플라스틱 발생과 탄소배출이 일어난다는 사실에 대해 53.0%는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그림1), 조화에서 중금속과 같은 인체 유해 물질이 발생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66.6%의 소비자는 모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림2) 

1122.jpg
<그림2> 조화에서 중금속과 같은 인체 유해 물질 발생 인지 여부 [Base=전체 응답자(n=1,000), 단위: %]

 

이에 대해 국립 및 민간 묘원의 관리 편의성을 위해 생화보다 조화를 사용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82.2%의 대다수 소비자는 조화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밝혔고(그림3), 예산이 좀 더 들어가더라도 국립 및 민간 묘원에서 조화보다 생화를 사용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81.2%의 소비자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4) 

1123.jpg
<그림3> 공원 묘원에서 편의상 생화 대신 조화 사용 여부

 

특히 조화의 경우 ‘2021년 국내 조화사용 현황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대부분 중국 등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조화 수입량은 연 평균 2,000톤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국립 및 민간 묘원에서 세금으로 이렇게 해외에서 조화를 수입해 활용하는 것에 찬성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90.1%가 반대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1124.jpg
<그림4> 공원 묘원에서 생화 사용 찬성 여부

 

현재 국립서울현충원에서는 묘지 헌화를 일괄적으로 흰색과 분홍색 무궁화 조화를 사용하고 있으며, 국립대전현충원, 서울시립승화원, 부산영락공원, 대전추모공원 등에서 대부분 조화가 사용되고 있는 실정이다. 


조화의 사용은 썩지 않는 다량의 플라스틱 폐기물을 발생시킨다는 문제점과 인체에 유해한 중금속이 포함되어 있다는 문제점이 있으며, 이러한 조화의 사용에 대해 소비자들의 대다수가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국공립묘원의 조화를 세금으로 수입하여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도 많은 소비자들이 불합리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국공립 묘원의 조화 사용을 금지하는 제도적인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 

녹색소비자연대 GCN3무운동 정현수단장은 “소비자들도 플라스틱을 발생시키고, 유해물질이 포함된 조화 사용에 반대하고 있으며, 녹색소비자연대가 추진하는 GCN3무운동의 no plastic 운동 차원에서 이러한 행태를 근절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녹색소비자연대는 향후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와 함께 국공립묘원의 조화 사용 문제와 관련해 토론회를 개최하여 정책적인 문제해결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73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공립묘원에 대한 조화 사용, 소비자들도 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