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지난 8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전망치인 8.0%를 넘어 8.3%에 다다르자 미국 주식시장에 충격을 가했다. 미국 물가 쇼크 여파는 고스란히 국내 금융시장에 전달됐다.  


Screenshot 2022-09-15 at 07.35.09.JPG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원/달러 환율dl 1,390.9원으로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와 코스닥은 1% 이상 하락하고 특히 원·달러 환율은 1390원을 돌파했다. 지난 14일 원·달러 환율은 17.3원 오른 1390.9원에 마감했다.


환율은 장중 1395.5원까지 치솟았다. 종가를 기준으로 보면 리먼 사태 외환 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0일(종가 기준 1,391.5원) 이후 최고치다. 14일 마감 기준 코스피는 전일보다 38.12포인트(1.56%) 내린 2,411.42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지수도 전일 대비 13.86포인트(1.74%) 하락한 782.93에 마감했다.


미국 물가가 정점을 지나 하락세로 전환될 것이라는 예상이 빗나가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이언트 스텝'을 넘어 공격적인 긴축을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금융시장에 충격을 가했다. 


미 연준이 이번 달에 0.75%포인트 인상을 하거나 만에 하나 1%포인트 인상을 할 경우 우리나라도 기준금리 인상이 불가피해질 것으로 보인다. 물가를 잡기 위한 대책으로 금리인상은 필요하지만, 금리를 올려도 물가가 쉽게 잡히지 않으면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는 게 문제다.   


한국은행이 최근 네 차례 연속으로 금리를 올렸다. 현재 국내와 미국 기준금리는 2.5%로 같아졌지만 미국이 이번 달 세 번째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할 경우 금리는 또다시 역전된다. 금리 역전되면 외국인 투자자금이 국외로 유출될 가능성이 커진다. 외화가 빠져나가면 국내 주식과 환율 등 금융시장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전체댓글 0

  • 434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물가 쇼크'에 환율 1390.9원 폭등...러먼 사태 이후 최고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