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살아서는 다시 못 볼 우주쇼 직관'

 

Screenshot 2022-11-09 at 07.32.45.JPG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위메이크뉴스

 

밤하늘에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진 달이 다시 천왕성을 가리는 신비한 우주쇼가 펼쳐졌다. 


국립과천과학관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7시 16분부터 8시 41분까지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개기월식(개기식)이 일어났다.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진 붉은 달이 다시 천왕성을 가리는 국내 하늘에서 관측된 신기하고 희귀한 천문 현상이다.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개기식은 지난해 5월 26일 이후 약 1년 6개월 만이다. 개기식에 앞서 달이 지구 본 그림자에 부분적으로 가려지기 시작하는 부분식은 오후 6시 8분께 시작됐다.


Screenshot 2022-11-09 at 07.32.36.JPG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장 깊이 들어가는 '최대식'은 7시 59분께 관측됐다. 이때 달의 고도는 약 29도로 동쪽에 시야가 트여 있는 곳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위치였다. 달은 오후 8시 41분께 지구 그림자를 빠져나왔으며, 이때부터 부분식이 다시 시작돼 오후 9시 49분께 끝났다.

 

Screenshot 2022-11-09 at 07.53.38.JPG
8일 오후 8시 12분 사진. 달의 왼쪽 위에 보이는 하얀 점으로 보이는 천체가 천왕성이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연합뉴스

 

개기월식이 진행되는 동안 달이 천왕성을 다시 가리는 엄폐(occultation) 현상이 동시에 일어났다. 엄폐란 천문학에서 멀리 있는 천체가 가까이 있는 천체에 의해 가려지는 것을 말한다. 이날 천왕성 엄폐는 오후 8시 23분부터 시작돼 9시 26분까지 약 1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Screenshot 2022-11-09 at 07.32.54.JPG
자료=국립과천과학관 제공

 

월식과 행성 엄폐가 동시에 발생하는 현상은 백년에 한두 번 정도 일어나는 현상으로 지난 200년 사이 지구상에서 관측된 월식과 행성 엄폐의 동시 발생은 단 4회에 불과했다. 


가장 최근의 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에 일어난 때는 2014년 10월 8일이었으나 당시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다. 월식과 천황성 엄폐가 76년 후인 2098년 10월 10일 다시 발생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 때도 역시 국내에서는 볼 수 없다. 앞으로 200년 후에야 국내에서 월식과 행성 엄폐 현상을 동시에 볼 수 있을 것으로 국립과천과학관은 예측했다.  


월식은 달이 지구 그림자를 통과하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평균 6개월에 한 번 정도 나타난다. 지구 그림자 속으로 완전히 들어가면 개기월식, 지구 그림자를 스치듯 지나가면 부분월식으로 부른다. 개기월식 현상이 붉은 색을 띠는 것은 태양 빛이 지구대기를 통과할 때 파란빛은 흩어지고 붉은 색만 통과해 달을 비추기 때문이다.  


Screenshot 2022-11-09 at 07.30.31.JPG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SNS

 

이날 월식과 엄폐 천문현상은 한반도 전역에서 직접 볼 수 있었기 때문에 누리꾼들은 직관한 천문현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찍어 올렸다. 인터넷에서는 유튜브를 통해 국립과학과학관이 실시간 개기월식과 엄폐를 중계하기도 했다. .

전체댓글 0

  • 100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기식·천왕성 엄폐 동시 직관..."살아서는 다시 못볼 우주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