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4(토)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마라탕‧양꼬치‧치킨을 조리해 배달‧판매하는 음식점 총 3,998곳에 대해 2월 6일부터 10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집중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51곳(1.3%)을 적발해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 등을 요청했다. 이 가운데 서울시 중구 소재의 업체가 14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이 몰려 있었다.


43646.jpg
식약처 위생 점검으로 적발된 배달업체 주방 사진=식약처 제공

 

점검 대상은  배달앱에 등록된 배달음식점 중 최근 2년간 점검 이력이 없거나 행정처분 이력이 있는 업소였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5곳) ▲건강진단 미실시(34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6곳) ▲위생모 또는 마스크 미착용(3곳) ▲기타 위반(3곳) 등이다. 


555.jpg
식약처 위생 점검으로 적발된 배달업체 주방 사진=식약처 제공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 관청에서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점검과 함께 음식점에서 조리‧판매하는 마라탕, 치킨 등 225건을 수거해 식중독균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현재까지 검사가 완료된 195건은 적합한 것으로 판정됐다. 검사 중인 30건에 대해서는 검사결과에 따라 조치 예정이다.


546363.jpg
식약처 위생 점검으로 적발된 배달업체 주방 사진=식약처 제공

 

식약처는 정부의 공공데이터를 주요 배달앱에 연계해 주는 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배달앱에서 음식점의 행정처분 현황이 표출되므로, 소비자는 배달앱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행정처분 현황을 확인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배달음식점의 위생‧안전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2021년부터 다소비 품목을 배달하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해오고 있다.


3636.jpg
식약처 위생 점검에서 유통기한을 위반한 사례 사진=식약처 제공

 

올해는 치킨, 피자 등 다소비 품목 외에 소비경향(트렌드)을 반영한 다양한 품목으로 점검대상을 확대해 1분기에는 마라탕·양꼬치를 취급하는 배달음식점과 치킨을 취급하는 배달전문점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했다.


nonam43.jpg
식약처 위생 점검에서 유통기한을 위반한 사례 사진=식약처 제공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배달음식에 대한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고의적인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조치하는 등 안전한 먹거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17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배달음식점 위생점검 51곳 적발 가운데 서울 중구만 14곳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