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서울우유협동조합이 편의점업계와 토핑형 발효유 제품 '비요뜨'의 납품가격을 재조정한다.


PCM20230526000146003.jpg
비요뜨 6종[서울우유협동조합 제공. 연합뉴스]

 

서울우유는 오는 10월 1일부터 비요뜨의 편의점 판매가를 1천800원에서 2천300원으로 27.8% 인상할 예정이었는데, 이번 조정에 따라 판매가가 당초 계획보다 낮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14일 "비요뜨는 인상 폭이 과도하다는 지적에 따라 납품가격을 편의점과 추가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10월 1일부로 우유 및 유제품 가격을 인상함에 있어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납품가격 인상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우유는 10월부터 우유 원유(原乳) 가격이 L당 88원(8.8%) 오르고 인건비, 전기료, 부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부의 물가 안정 노력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지난달에도 서울우유는 흰 우유 제품 인상 폭을 최소화하겠다며 '나100% 우유'(1L) 출고가를 대형할인점 기준 3% 수준으로 올린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에서 나100%우유 1L 제품 가격은 2천900원대 후반이 된다.


그러나 편의점에서는 이보다 가격 인상 폭이 커 1L에 3천50원에서 3천200원으로 4.9% 오르게 된다.


200mL 제품 가격은 1천100원에서 1천200원으로 9.1% 오르고, 1.8L 제품 가격은 5천550원에서 6천200원으로 11.7% 오른다.


이에 대해 서울우유 관계자는 "편의점은 소규모 자영업자가 24시간 운영하고, 수시로 '1+1' 또는 '2+1' 등의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특성이 있어 일반적인 유통 경로보다 판매가격이 높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694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우유, '비요뜨' 판매가 과도한 인상 지적애 납품가격 재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