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셰인바움, IMF, 세계은행 등 국제금융기구 수장들과 통화, 블랙록 멕시코 방문

모레나 의회 압승으로 사법부 독립의 위험과 정부부채 상승 우려로 투자 위축된 것


셰인바움-투자간담회-800x445.jpg
지난 6일 경제현안 해결을 위해 셰인바움 당선인(맨 오른쪽)이 블랙록 멕시코 관계자들과 면담 중에 있다/ © 셰인바움 X계정

 

클라우디아 셰인바움(Claudia Sheinbaum) 전 멕시코시티 시장의 대통령 선거 승리로 멕시코 경제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멕시코 주요언론사 엘파이스(El país)가 지난 7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셰인바움이 승리한 후 지난 5일 동안 멕시코 통화 가치는 7.9%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정오까지 달러는 18.30페소에 거래되며 팬데믹이 닥친 2020년 이후 최악의 한 주를 보냈다고 엘파이스는 전했다.


엘파이스는 이 같은 경제현상이 최저임금상승 뿐만 아니라 여당이 9월에 논란이 많은 개혁 법안들을 쉽게 통과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감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상하원 개표도 모두 마감됐다. 멕시코 연방선거관리위원회(INE)에서 제공하는 Cómputos Distritales 2024에 따르면, 상원의 경우 여권연합이 19개주, 보수야권연합은 2개주에서 승리했다. 또한 모레나(Morena) 단독 출마 주는 10곳, 녹색생태당(PVEM)에서만 출마한 주는 1곳에서 승리를 거뒀다.


하원은 300개 선거구 중 여권연합이 219개 선거구에서 승리를 차지했고, 보수야권은 39개 지역을 가져갔다. 모레나 37개 선거구, 국민행동당(PAN) 3개 선거구, 시민운동(MC) 1개, 무소속 1개 선거구지역에서 단독 출마하여 승리했다.


현재 상하원에서 여당과 여권연합이 압승한 상태이기 때문에 셰인바움 당선인이 10월 취임전까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ndrés Manuel López Obrador) 대통령이 제안한 20개 법안이 통과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개혁안은 노인연금과 일부 공공 근로자의 급여를 인상하는 안을 포함하여 사법부 판사들을 국민 투표로 선출하는 법안, 에너지 규제 위원회와 같은 경제관련 위원회와 같은 독립기관들을 폐지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투자자들 특히 사법부의 독립을 민주주의 최우선가치로 여기는 미국 투자자의 관점에서 볼 때 사법부 판사들을 국민투표로 뽑는다는 것은 그들 입장에서는 우려할 만한 일이다. 모레나의 권력집중에 대한 불안감과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정부부채를 계속 늘리기로 결정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엘파이스는 올해 멕시코 재정적자는 국내총생산(GDP)의 5.9%로 전년도의 거의 두 배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AMLO 대통령의 선봉장 역할을 하는 이그나시오 미에르(Ignacio Mier)모레나 하원 원내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9월에 기존에 존재했던 사법부, 군대, 선거기구를 없애고 새로운 선거기구를 만드는 것, 자치독립기구를 없애는 것 등 네 가지 개혁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들로 인해 멕시코의 자산은 다시 한 번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지난 7일 아침 기자회견에서 “정의가 시장보다 우선하기 때문에 개혁안을 통과시키겠다”고 단언했다.


대통령 당선인 셰인바움의 대응에 전문가들의 평가는 '싸늘'


이러한 갑작스러운 멕시코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셰인바움 대통령 당선인도 움직이기 시작했다. 선거가 끝난 후 3일이 지난 지난 5일 그녀는 세계은행(WB),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장들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후 6일 멕시코 대통령 당선인은 세계 최대 투자펀드 운영사 중 하나인 블랙록(BlackRock) 멕시코를 방문했다. 셰인바움은 자신의 SNS계정 X에서 “블랙록은 멕시코에서 더 많은 자본을 투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셰인바움 정부의 경제전략 또한 AMLO 정부처럼 니어쇼어링을 통해 외국인 직접 투자를 늘리는 것이다. 그러나 경제전문가들은 시장은 긴장할 것이고 이러한 상황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려 니어쇼어링이 흐지부지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멕시코 인테르캄(Intercam)은행의 알레한드라 마르코스(Alejandra Marcos) 전략담당이사는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클라우디아 셰인바움이 차기 대통령이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모레나가 거의 모든 의회에서 승리한 것이 투자자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러면서 “투자자들은 명확한 견제장치와 독립적인 사법부를 원한다. 결국 투자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니어쇼어링을 활용하지 못하는 시나리오로 끝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알레한드라 마르코스는 “시장에서 모레나가 의회에서도 압승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야당과의 협상없이 관련 법안을 수정할 수 있을 것으로는 더더욱 예상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멕시코 비영리 단체 멕시코 코모 바모스(México Cómo vamos)의 소피아 라미레스(Sofía Ramírez) 사무총장은 “지난 2월 AMLO 대통령이 제안한 개혁안이 국가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이는 투자자들의 의사결정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이러한 우려는 충분한 근거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셰인바움의 취임과 그녀가 경제정책에 대한 움직임이 활발해지면 시장에 평온함이 돌아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멕시코시티=위메이크뉴스) 심영재 특파원 report.kmnews@gmail.com

태그

전체댓글 0

  • 665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멕시코 선거종료후 지난 5일동안 페소화 7.9% 하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