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지프로 커커시리로 들어갔다. 일반 여행자들은 쉽지 않다. 그저 칭장철도로 지명만을 생각하면서 기차에서 봐야 한다. 

 

커커시리설산.jpg
커커시리 설산 전경

 

중국인에게 이 곳이 익숙한 것은 2004년 개봉해 큰 반응을 얻은 영화 <커커시리> 때문이다. 밀렵꾼에 맞서 장링양을 보호하는 대원들 간의 처절한 혈투를 담고 있다. 

 

커커시리는 면적만 해도 4만 5000km2인데다 평균 4600m의 고산 지형이다. 그 곳을 지킨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게다가 장링양의 모피는 인도 카슈미리 지역에서 가공되어 서구 귀부인의 모피로 팔리는데, 한 마리에 1만 5000달러에서 17만 달러까지 육박한다. 밀렵꾼들로서도 생사를 걸 수 있는 돈임에 틀림없다. 

 

장링양.jpg
장링양

 

칭장철로의 개통은 장링양의 운명에 어떻게 작용했을까. 그다지 나쁘지는 않은 것 같았다. 우선 철로와 공로가 지나는 4군데에 상징처럼 자연보호지구대가 생겼다. 

 

한 곳에 평균 4명씩 16명이 근무하는데, 사람들은 모두 차 있지 않지만 나름대로 기능은 하고 있었다. 지난해는 몇 명이 검거됐는데, 올해는 아직 검거된 밀렵꾼이 없으니 나름대로 효과를 내고 있는가 보다. 

 

장링양은 보통 8월에 서쪽에서 철로 너머인 동쪽으로 이동하는데, 이동 중에 많은 장링양 떼를 만날 수 있었다. 보호지역의 전문가들은 두 가지로 분석했다. 국가적인 보호와 온난화로 인한 먹이의 증가로 생존 조건이 좋아졌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다시 쿤룬산을 넘어서 꺼얼무로 돌아왔다. 쿤룬산은 사실 주는 감회가 아주 많다. 심지어 신화전설에서 쿤룬산(곤륜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얼마던가. 심지어 ‘백사전’에서도 백사가 허선을 살리기 위해 신약을 구하러 간 곳이 쿤룬산이다. 

 

쿤룬산입구.jpg
쿤룬산 입구

 

쿤룬산이 그렇게 불린 것은 사실 접근하기가 그만큼 어려워서일 것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있다. 쿤룬산이 새하얀 백설의 봉우리를 잃고 혼돈할 때 인간도 그 분노로 분명히 멸망할 것이라는 것을 말이다.

 

어디서 타든 여행자들이 칭장철로를 제대로 느끼는 것은 기차가 아침에 꺼얼무에서 선 후 출발하면서부터다. 칭장철로에서 여행자들은 낮 시간에 꺼얼무-라싸 구간을 통과하게 해서 그 장관을 구경하게 한다.

 

 이 기차는 4775m의 쿤룬산 입구나 5231m의 탕구라산 입구는 물론이고 고산을 지날 때 정기적으로 산소를 공급해 승객들에게 고산반응이 일어나지 않도록 도와준다.

 

기차는 쿤룬산을 넘어 탕구라산을 향한다. 밖을 보니 어제 내린 비와 눈으로 세상이 맑다. 이 길은 해발 4500m 정도의 지역으로 비교적 평온하다. 

 

이 길에는 펑훠산4958m, 탕구라산 입구 등도 있지만, 창지앙의 발원지인 투오투어허가 유유히 지난다. 이 물은 금방 통톈허로 바뀌어간다. 

 

투오투오허.jpg

투오투어허

 

다양한 이견은 있지만 인근에서 황허나 난창지앙도 발원했으니 중국의 젖줄인 셈이다. 쿤룬산과 탕구라산 등이 다양한 중국 신화의 모태가 된 것은 이런 연유에서다. 

 

여기서 나오는 물이 없었다면 대륙은 문명을 피우는 데 더 오랜 시간과 공력을 들여야 했을 것이다. 

 

기차는 역시 아름다운 고원호수인 추나후를 지난다. 며칠 후에 들를 하늘호수인 남초도 있지만 티베트의 호수는 정말 신성한 느낌을 준다. 

 

하지만 근 2000km에 달하는 한곳 한곳이 결코 안전할 수 없다. 일단 시닝에서 꺼얼무 구간은 갑자기 늘어난 운행량으로 염호 부근의 지반 침하가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된다. 때문에 1984년에 완공된 철로의 전 구간이 보강작업과 재공사로 분주하다. 

 

꺼얼무-라싸 구간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영구 동토층은 물론이고, 일반 철로 구간도 겨울에는 영하 50℃까지 떨어진다. 이 경우 레일의 이상 변동이나 갑작스런 파괴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교량 구간도 많은데, 역시 적지 않은 문제를 안고 있다. 콘크리트 교각들은 내부를 콘크리트로 채우지 않고 공명을 두어 온도차를 적응하게 하는 등 다양한 방식이 연구되어 시공됐다.

 

이 구간 철로의 건설 기간은 4년에 지나지 않는다. 2001년 2월 8일에 결정이 났고 2006년 7월 1일 정식 운행을 했다. 

 

칭장철로는 올 겨울이 가장 큰 고비이다. 올 겨울을 무사히 넘긴다면 현재 계획 중인 상하이, 광저우뿐만 아니라 중국 주요 거점도시에서 여행을 떠나는 이들로 붐빌 것이다. 

 

문제가 계속해서 발생한다면 중국 정부로서는 더 고된 보완이 필요한 것이다. 다만 지난해부터 시범 운행을 해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 겨울도 무사히 넘길 가능성이 높다. 


글/사진= 조창완 여행 작가,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중국여행지 50 저자

태그

전체댓글 0

  • 787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칭장철로-대자연에 대한 정복일까 도전일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