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여행업계 1위 업체인 하나투어가 무급휴직을 4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무직휴직이 장기화될 경우 대규모 감원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15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는 지난 13일 전 직원 무급휴직을 다음 달부터 내년 3월까지 4개월 연장한다고 공지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전 직원 2천300명 가운데 필수 인력 300명을 제외하고는 이미 무급 휴직을 하고 있다"며 "이번 달에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남에 따라 무급휴직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Screenshot 2020-11-16 at 07.58.50.jpg
지난해 12월 박상환 하나투어 회장이 2020년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이후,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하나투어는 최악의 2020년을 보내고 있다. (사진제공=하나투어)

 

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의 무급휴직 기간에는 급여가 전혀 지급되지 않고 퇴직금 적립 및 4대 보험 관련 충당금만 적립할 수 있다고 전해졌다. 


하나투어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5월 유급휴직에 들어갔다가 6월부터는 필수인력을 제외하고 무급휴직을 하고 있다.


이달까지는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으로 기본급의 50%를 받을 수 있었지만, 다음 달부터는 지원금이 종료되면서 급여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여행업계는 코로나19 여파로 가장 힘든 업종으로 꼽힌다. 여행업계 1위인 하나투어는 올해 3분기에 내국인의 해외여행인 아웃바운드 수가 작년 동기 대비 99.9% 감소하고 연결기준 302억4천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는 등 최악의 경영난을 겪고 있다. 


직원들은 하나투어의 무급휴직 결정이 사실상 해고로 가는 과정이라고 해석하고 반발하고 나섰다. 업계 1위인 하나투어가 인력 구조조정에 나설 경우 여행업계 전반으로 확대되지 않을까하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29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나투어, 무급휴직에 이어 감원 걱정까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