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경기 수원시 공무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잘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산 시국에 1박2일 사적모임을 가진 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Screenshot 2022-01-27 at 07.10.51.jpg
수원시청사(사진출처=수원시)

26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A서기관 등 시 간부공무원 6명은 휴일인 지난 22~23일 1박 2일 일정으로 충남지역에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 중 A서기관에게서 의심증상이 발현했고,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함께 모임을 한 다른 간부공무원들도 진단검사를 받았고, B사무관 등 3명이 추가 확진됐다.


처음 의심증상이 나타났던 A서기관은 기저질환 등으로 인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백신 미접종 상태에서 모임에 참여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B사무관 등 다른 3명은 돌파감염이다.


백신 미접종자인 A서기관과 B사무관 등 일행이 모임 중 음식점 등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방문했다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는 6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하지만, 백신 미접종자가 있을 경우 방역패스 적용시설을 함께 이용해선 안된다. 백신 미접종자는 식당에서 혼밥만 가능하다. 


A서기관 등은 지인 집에서 숙박을 했고, 음식점 등은 방문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고 하지만, 수원시 방역당국은 이들이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에 대한 여부를 조사 중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전수검사 결과 22일 이전 A서기관과 접촉했던 직원 1명도 양성으로 확인됐다"며 "검사에 임한 다른 직원들은 음성으로 확인돼 사무실 폐쇄 등 업무 마비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906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신 미접종한 수원시 공무원, 1박2일 여행 후 확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