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1(토)
 

덴마크가 2월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모든 방역 조치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덴마크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 지난 26일 코로나19 방역에 관한 모든 제한 조치를 2월1일부터 완전히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는 26일 저녁 국회에서 감염병 위원회와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 우리는 이제 위기 국면은 통과했다. 이제는 코로나19의 그늘에서 벗어날 준비가 되었다고 말할 수 있다. 이제는 모든 규제와 작별하고 코로나 이전의 우리가 알고 있던 삶으로 돌아간다"고 선언했다.


Screenshot 2022-01-27 at 09.50.25.jpg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를 해제하기로 선언한 덴마크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자료출처=메테 프레데릭센 총리 페이스북)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코로나19 제한 조치 해제 입장을 밝혔다. 


덴마크는 오는 2월1일부터 수퍼마켓에 들어가거나 공공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음식점이나 술집에서도 특별한 이유로 업소가 요청하기 전에는 코로나19 방역패스를 제시할 필요가 없다. 


덴마크에서는 올해 들어 신규확진자가 급증해 4만명 넘게 발생하는 등 연일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덴마크 총리는 현재 상황을 위험하다고 판단하지 않는다며 "코로나가 더 이상 사회적으로 위험 질병으로 여겨지지 않을 것'이라며 규제조치를 해제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 백신접종율을 높이는 것이 우리의 최대 무기다. 아직 사라지지 않은 코로나19로부터 가장 강력한 보호 도구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전히 해외에서 덴마크로 들어오는 입국자 가운데 일부는 진단검사와 격리 지침을 유지할 방침이다. 특히,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거나 코로나19 확진 경력자가 그 대상이다. 또한 고령자나 만성질환자 등 감염에 취약한 고위험군을 대상으로는 추가 보호조치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덴마크 정부의 갑작스런 코로나19 방역 해제 조치에 일부 취약자 단체들은 우려를 표시했다. 일부 단체는 너무 서두른 규제 해제로 천식과 알레르기 등 기저질환자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며 "노약자들이 갑자기 주변에서 백신 미접종자나 감염환자와 맞닥뜨릴 확률이 높아졌다"면서 정부가 앞으로 취약계층 만성병 환자들에게 더욱 경각심을 가지고 보호조처를 해 줄 것을 요구했다.


덴마크에서는 지난 26일 하루동안 신규확진자가 4만6747명 발생했다. 덴마크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53만1518명, 총 사망자 수는 3656명을 기록 중이다. 

전체댓글 0

  • 867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덴마크, '노마스크' 선언...2월1일부터 코로나19 모든 규제 해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