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의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악취냄새에 이어 유해물질 논란이 일자 스타벅스코리아는 증정품을 음료로 교환해주겠다고 임시방편을 제시했다.  


Screenshot 2022-07-24 at 13.45.49.jpg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사진=스타벅스 코리아

 

스타벅스는 유해 화학물질 의혹이 제기된 고객용 증정품 '서머 캐리백'에 대해 교환 절차에 돌입했다. 교환을 원하는 경우 매장을 방문해 증정품을 반납하면 음료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스타벅스 측은 "국가전문 공인기관을 통해 해당 의혹과 관련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검사 결과는 7∼10일 이내에 나올 듯하다"고 말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지난 22일 공지문을 통해 "서머 캐리백 교환을 원하는 고객은 7월 23일∼8월 31일 스타벅스 매장을 방문하면 무료 음료쿠폰 3장으로 교환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최근 서머 캐리백에서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는 지적에 대해 제품 공급사에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이와 별도로 당사가 자체적으로 공인기관을 통해 검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행 법령상으로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으나 구체적인 사실관계와 원인을 파악하는 중"이라면서 "이번 일로 고객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스타벅스측은 이번 의혹과 관련한 다른 기관의 시험 결과에 관해서는 샘플 표집 방법, 샘플 제품의 생산일 등 구체적인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creenshot 2022-07-24 at 14.21.33.jpg
스타벅스 안내문(왼쪽)과 발암물질 의혹을 제기한 블라인드 게시글. 자료=스타벅스 코리아/블라인드 갈무리

 

지난 22일 직장인 익명 게시판 블라인드에 자신을 FITI시험연구원(구. 한국원사직물시험연구원) 직원이라고 밝힌 작성자 "(서머 캐리백에 대한) 시험을 했고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고 주장했다.


섬유 패션·소비재·산업·환경·바이오 분야 종합시험인증기관인 FITI시험연구원 측은 "해당 익명 커뮤니티 게시물 내용은 우리 연구원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고 밝혔다.


폼알데하이드는 자극적인 냄새와 독성을 가진 물질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폼알데하이드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스타벅스 측은 발암물질 의혹이 제기되자 "서머 캐리백 같은 가방은 의류나 침구류와는 달리 직접 착용하지 않는 기타 제품류로 분류돼 폼알데하이드 관련 안전기준 준수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2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에서 악취가 난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오징어 냄새 같은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이어지자, 스타벅스 측은 서머 캐리백 중 일부에서 발생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제작 시 원단의 인쇄 염료가 충분히 휘발되지 않아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해당 악취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진다면서 인체에 무해하다고 덧붙였다. 


당시 스타벅스코리아 관계자는 "이취(이상한 냄새) 현상에 불편함을 느낀 고객께 동일 제품으로 교환해드리고 있다"고 발표했으나 한 달이 지나지 않아 발암물질 의혹에 휩싸인 상황이다. 

전체댓글 0

  • 079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악취·유해물질 연이은 논란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