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미국이 물가안정을 목표로 두 달 연속 기준금리를 0.75%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 을 단행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기존 기준금리 1.50~1.75%에서 2.25~2.50% 수준으로 올라서면서 한국 기준금리(2.25%)보다 높아지는 '한미 금리 역전' 현상이 나타나게 됐다. 

 

Screenshot 2022-07-28 at 08.45.05.jpg
제롬 파월 연준 의장(왼쪽)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사진=EPA/연합뉴스

 

예상된 일이지만, 결국 벌어졌다. 미국 기준 금리가 한국보다 높았던 것은 2020년 2월 이후 약 2년 반 만이다. 미 연준이 0.75% 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은 1994년 이후 28년 만이었다. 


미 연준은 앞서 지난달에도 0.75%포인트 금리를 올리며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했다. 이후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을 밟았다. 


하지만, 연준은 이례적으로 금리를 두 달 연속 0.75% 포인트 올렸다. 한 번의 '자이언트 스텝'으로 물가 안정을 꾀할 수 없었다고 판단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회복기에 접어들면서 인플레이션 현상이 심각해지자 나온 대응책이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경기침체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를 제기했지만  물가안정이 최우선이라는 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금리보다 낮아진 한국 기준금리는 어떻게 될까? 전문가들은 현재 2.25%인 한국 기준금리가 연말까지 세 차례(8·10·11월) 남은 금통위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계속 올라 연말 2.75∼3.00%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사상 처음으로 0.5%포인트 기준금리를 인상한 빅스텝을 단행한 지난 13일 금통위 직후 제시한 금리 인상 경로에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총재는 당시 "당분간 금리를 0.25%포인트(p)씩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며 연말 기준금리가 2.75∼3.00%까지 오를 수 있다는 시장 전망에 대해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


문제는 한미 기준금리가 역전되면 외국인 자금이 한국 주식·채권 시장에서 빠져나갈 수 있다는 우려다.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 금리가 더 낮은 한국에서 돈을 놔둘 유인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드시 그런 것만도 아니다. 전례를 살펴보면 금리 역전 시기마다 외국인 증권(채권+주식) 자금은 모두 순유입(1기 168억7천만달러, 2기 304억5천만달러, 3기 403억4천만달러)됐다.


Screenshot 2022-07-28 at 08.45.13.jpg
자료=한국은행/그래릭=연합뉴스

 

기준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 기조는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아직 소비자들의 기대인플레이션율(향후 1년의 예상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 달 만에 0.8%포인트(p) 오르며 4%대 후반까지 올랐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7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대인플레이션율은 6월(3.9%)보다 0.8%포인트(p) 오른 4.7%로 집계됐다.

전체댓글 0

  • 819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기준금리 '자이언트 스텝'→韓美 금리 역전...기대 인플레이션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