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점에서 피가 덜 빠진 채로 튀겨진 치킨을 발견한 소비자가 불쾌감을 호소했다.  


Screenshot 2022-08-06 at 10.00.24.jpg
치킨에 붙은 검은 핏덩이. 사진=제보자 A씨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회사원 A씨는 지난 3일 치킨 체인점에서 닭 날개 튀김을 주문했다. 그러나 먹으려던 치킨을 살펴보니 뼈에 검은 색의 응어리들이 엉겨 붙어 있었다. 해당 부분을 집었던 젓가락에도 검은 이물질이 묻었다.


A씨가 해당 치킨을 구매한 점포에 검은 이물질에 대해 물어보니 "모르겠다"는 답을 들었다. 이에 프랜차이즈 치킨점의 본사에 연락해 문의하니 '인체에 무해하다. 생명에 지장 없으니 먹어도 된다'는 식의 반응이 돌아왔다. 


A씨는 대수롭지 않게 대응하는 본사의 태도에 화가 나 검은 응어리가 붙어있는 치킨 사진을 본사에 보냈다. 다음날 본사는 납품업체 확인을 거쳐 닭의 피를 제대로 빼지 않은 채 유통했다며 미안하다고 답변했다.


해당 프랜차이즈 치킨업체는 닭을 제공하는 협력업체 현장 조사를 진행함과 동시에 피가 덜 빠진 닭들을 모두 폐기토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먹어도 괜찮다는 업체의 초기 반응이 황당했다"면서 "업체 이야기를 들어보면 피가 안 빠진 닭들이 더 많이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건데 품질 관리에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A씨가 제공한 사진을 보면 배달된 모든 닭 날개 뼈에 검은 응어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A씨는 어머니와 함께 먹으려고 사온 치킨을 제대로 먹지 못했다.


문제는 피가 덜 빠진 채로 치킨이 가공되는 일이 자주 발생한다는 것이다. 상당수 소비자는 해당 사실을 모른 채 그냥 넘어가고 있으며, 불만이 접수돼야 업체는 부랴부랴 환불이나 교환 등의 조치를 해주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실제 업체에 확인한 결과 한여름과 한겨울에는 피가 덜 빠진 닭들이 유통되기 쉽다고 한다. 폭염이나 혹한 속에서 닭을 옮기면 스트레스로 인해 날개가 안 펴지거나 근육이 경직돼 가공 과정에서 피가 잘 빠지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닭 가공업체에서 피를 제거하는 과정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하지만 인력 부족과 인건비 부담으로 제대로 처리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당수 소비자들은 닭 뼈에 붙은 검은 응어리가 피인 줄 모르고 섭취한다. 간혹 치킨을 먹다가 검은 응어리를 발견해 불쾌감을 호소하거나 항의하면 그제서야 환불이나 교환을 해주고 있다. 항의하지 않으면 교환이나 환불같은 보상은 없다.


업체 관계자는 "협력사에서 가공 닭을 엑스레이(X-ray)에 통과해 검사하고 있지만 완벽하지 않다"면서 "다른 브랜드에서도 우리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131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명 치킨점에서 피 응어리째 조리"...항의해야 환불·교환 가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