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다음달 11일부터 일본 무비자 입국이 허용된다. 


Screenshot 2022-09-23 at 13.45.42.jpg
일본 후지산. 사진=픽사베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외국인이 무비자로 일본에 입국할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마이니치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는 방미 중인 기시다 총리가 기자회견을 통해 다음 달 11일부터 입국자 하루 5만 명 상한을 철폐하고 외국인의 무비자 일본 개인 여행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2020년 3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입국을 규제해오다 최근 들어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의무 완화와 가이드 없는 패키지여행 허용으로 대부분의 여행 규제를 완화했으나 여행사를 통해 단체비자를 발급받는 등 일부 규제는 유지해 왔다. 그동안 국내 대다수 여행사는 단체비자를 받으려면 최소 2주가 걸리기 때문에 예약시점 기준 한 달 후 출발하는 여행상품을 내놨었다. 


일본 정부가 자유여행을 허용한 뒤 늘었나던 여행 수요가 이번 무비자 여행 허용으로 더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일본의 경우 개인 여행객이 많기 때문에 여행사를 거치지 않고 항공사에서 직접 항공권을 구매하는 경우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Screenshot 2022-09-23 at 13.45.35.jpg
일본 여행. 사진=픽사베이

이번 무비자 입국 허용으로 일본 개인 여행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이며 국내 여행업계를 중심으로 일본여행 예약이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항공업계는 한국과 일본 정부가 이달부터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완화하면서 항공권 예약자 수가 점차 늘고 있는 상황에서 무비자 여행 허용으로 증가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일본 노선 10월 예약자 수는 이달 20일 기준 8월 말 대비 3배가량 증가했고, 예약률은 24%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은 김포~하네다, 인천~나리타 등 4개 일본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이달 27일 인천~나리타, 다음달 30일 인천~오사카·후쿠오카 노선 운항을 재개하는 에어서울의 예약률은 이날 오전 급등하기도 했다. 전날 오전과 비교하면 이날 오전 예약자 수가 300%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지자체들도 한국 여행객 방문 확대를 위해 주요 항공사에 노선 확대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의 일본 노선을 추가로 확대할 전망이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비자 때문에 일본으로 향하는 개인 여행객이 많지 않았다"며 "입국 제한이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는 만큼 운항 규모도 조만간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참좋은여행 신설경 일본팀 차장은 "일본 여행은 불매운동으로 코로나19 팬데믹보다 7개월 앞서 중단됐던 만큼 억눌린 여행 수요가 있다"며 "이번 비자 면제 조처로 모든 장애물이 제거돼 제2의 일본 여행 호황기를 맞이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참좋은여행은 비자 면제 가능성이 언론을 통해 전해진 14일 이후 기대감이 반영되며 일본 여행 예약자가 일평균 500명 선까지 올라왔다고 전했다. 2019년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 이전 수준이자 팬데믹 기간 대비 50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하나투어의 1~22일 일평균 일본 여행 예약은 지난달 동기 대비 776.6% 증가한 상태다. 모두투어 역시 14~22일 일본행 예약 건수가 직전 동기(5~13일) 대비 140% 증가했다고 밝혔다. 노랑풍선은 1~20일 2박 3일 오사카 패키지 상품의 예약률이 지난달 같은 기간 대비 1천200% 폭증했다. 2박 3일 규슈 단풍여행 상품 예약률은 지난해 대비 600%, 2박 3일 도쿄 패키지 상품 예약률은 지난해 대비 115% 늘었다.

전체댓글 0

  • 775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 '무비자 입국' 허용..."항공·여행 예약 급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