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이태원 참사 직전 이태원역에 승객들이 몰리면서 위험 징후가 나타났는데도 무정차 통과 등 인파를 줄이기 위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경위를 경찰이 수사 중이다.


Screenshot 2022-11-13 at 22.03.32.JPG
이태원 사고 경찰 특별수사본부. 사진=연합뉴스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13일 오전 서울교통공사 종합관제센터 팀장 A씨를 참고인으로 소환해 무정차 통과를 결정할 권한이 누구에게 있는지, 실제로 당일 근무자들이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추궁했다.


서울교통공사 종합관제센터는 열차 운행과 승객 승하차 현황 등을 점검하고 열차 고장이나 승객 폭주 등 긴급상황을 통제하는 곳이다.


공사에 따르면 참사 당일인 지난달 29일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이용객 수는 승차 4만8558명, 하차 8만1573명 등 총 13만131명이다. 하루 전인 28일 5만9995명에 비해 116.9% 증가한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핼러윈 기간 토요일이던 10월 26일 9만6463명과 비교하면 올해 이용객이 34.9% 많았다. 


지하철 6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와 용산경찰서는 참사 당일 이태원역 무정차 요청 여부를 두고 서로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공사 측은 참사 직전 경찰로부터 무정차 통과 요청을 받은 적이 없으며 참사가 발생한 지 1시간쯤 지난 오후 11시11분 이태원역 무정차 여부를 문의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용산서 112상황실장이 사고 발생 37분 전인 오후 9시 38분 이태원역 무정차 통과를 요청했지만 공사 측이 정상 운영을 고집했다고 반박했다. 공사와 경찰 둘 중 하나는 거짓말을 하고 있는 셈이다. 특수본은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서울교통공사 본사와 이태원역 등지를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휴대전화를 분석하고 있다.


특수본은 용산경찰서와 공사·이태원역 관계자들을 상대로 참사 당일 무정차 요청을 둘러싼 사실관계를 우선 확인한 뒤 과실 여부를 따질 방침이다. 서울교통공사와 이태원역 측이 경찰로부터 무정차 통과 요청을 받고도 무시했다면 부작위에 의한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교통공사 관제업무 내규에는 '승객 폭주, 소요사태, 이례상황 발생 등으로 승객 안전이 우려될 경우 역장과 협의해 해당 역을 무정차 통과시킬 수 있다'고 명시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공사 규정상 역장은 종합관제센터에 (상황을) 보고하고, 열차 무정차 요청 권한을 가진다"며 "공사가 '역장에게 무정차 권한이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관련자 조사를 통해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creenshot 2022-11-13 at 22.03.22.JPG
이태원역. 사진=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당일 이태원역에 내린 승객은 지난해 2.6배 규모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이 서울교통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핼러윈 데이를 이틀 앞둔 토요일인 지난달 29일 이태원역 하차객은 총 8만1573명으로 집계됐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6∼7시 1만747명, 오후 7∼8시 1만1873명, 오후 8∼9시 1만1666명 등으로 주로 오후 5∼10시 사이에 하차하는 승객이 집중됐다. 지난해 핼러윈 데이를 앞둔 토요일인 10월 30일 이태원역 하차 승객 3만1878명의 2.6배 수준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하게 시행 중이던 지난해 핼러윈과는 달리 올해는 실내 마스크를 제외한 거리두기 조치가 모두 해제되면서 이태원역을 찾은 사람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5년간 핼러윈 주간 토요일 이태원역 하차객 수는 2017년 6만4209명, 2018년 6만2085명, 2019년 5만8061명, 2020년 1만7245명, 지난해 3만1878명으로 평균 4만6695명이었다.


최근 5년 사이 올해가 가장 많은 승객이 이태원역을 찾은 셈이다. 이태원역 옆인 녹사평역 하차객은 지난달 29일 1만4033명으로 집계됐다. 이 역시 지난해 하차객(7002명)의 두 배 규모다.


이성만 의원은 이러한 통계를 근거로 "올해 우려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린 것은 아니었다"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하고 "사고 수습을 마치면 이번 사태의 여러 의혹에 대해 국민들에게 숨김없이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특수본은 전날 용산경찰서·용산구청·용산소방서 직원들을 불러 참사 당일 현장 조치와 상황 관리 과정을 물은 데 이어 일요일인 13일 서울교통공사와 용산구청 직원들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이어갔다. 특수본이 용산소방서장을 입건하고 서울교통공사 직원 등을 불러 조사하자 경찰 내부에서도 이른바 윗선 수사 없이 실무진들만 압박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특수본은 압수물 분석과 현장 근무자들 진술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과 박희영 용산구청장 등 피의자들을 대상으로 조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전체댓글 0

  • 986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태원역 무정차' 실무진 추궁에 '꼬리자르기식 수사' 비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