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서울시립대학교에서 약 3년 7개월 동안 대학 총장 직인이 아닌 환경운동단체 도장을 찍은 학생증을 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Screenshot 2022-12-04 at 19.33.13.JPG
총장 직인 대신 환경단체 직인이 찍힌 서울시립대 학생증.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립대 측은 최근에야 해당 사실을 인지하고 뒤늦게 조치에 나서면서 학생증 관리가 부실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4일 서울시의회 박강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립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립대는 2019년 4월 23일부터 올해 11월 11일까지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의인'이라는 문구의 직인을 학생증에 넣어 발행했다.


학생증 오른편 하단의 '서울시립대학교 총장' 문구 옆에 찍힌 빨간색 직인을 보면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의인'이라고 돼 있다. 크기가 가로 5㎜, 세로 5㎜로 육안으로 알아보긴 어렵지만 자세히 보면 시립대와 무관한 직인이다. 


해당 시기에 발급된 시립대 학생증에는 동일한 직인이 사용됐고 적용되고 매년 1700여명이 입학하면서 새로 학생증을 발급한 것을 감안하면 7천명 가까운 학생이 학교 직인이 아닌 환경단체 직인이 찍힌 학생증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학생증을 재발급했거나 대학원생 학생증 발급까지 고려하면 엉뚱한 직인이 찍힌 학생증 발급 수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서울시립대는 3년 7개월이 지나도록 엉뚱한 직인이 찍힌 사실을 발견하지 못했다. 지난달 한 학생이 민원을 제기한 후에야 문제를 인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립대 관계자는 "2019년 입학한 신입생부터 해당 학생증을 발급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총 몇 개가 배포됐는지는 각 과를 통해 파악하는 중"이라고 털어놨다. 


2018년 당시 학생증 디자인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당시 용역업체가 디자인 시안에 예시로 넣은 도장을 그대로 사용했다고 서울시립대 측은 해명했다. 학생증에 들어가는 직인 크기가 작아 실제 학교 직인인지를 확인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시립대 측은 학생증에 찍힌 직인의 단체와는 아무 연관도 없다고 설명했다. 학생증에 찍힌 직인은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으로 전해졌다. 해당 단체는 환경운동연합의 지역 조직으로 1998년 창립됐으며 천안과 아산 일대 자연환경 모니터링, 탄소중립 촉구 캠페인 등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립대 관계자는 "도장이 잘못 찍혀 나오면 대외적으로 증명서로서 인정받지 못할 수 있다"면서도 "외부에서 신분 확인 등을 할 때 주민등록증과 운전면허증을 주로 사용하고 학생증은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큰 문제는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립대는 현재 학생증 발급을 중단하고, 디자인 교체 작업에 들어갔다. 이달부터 총장 직인이 찍힌 신규 학생증을 발급해 내년 2월까지 전면 교체할 예정이다. 학생증 1장당 교체 비용은 1만원 가량으로 전체 재학생을 대상으로 재발급할 경우 7천만원 가량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정된다. 


박강산 서울시의원은 "시립대에서 이와 같은 황당한 행정 실수가 발생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동일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원인 규명은 물론 추후 개선과정에서도 주무 부서 간 면밀한 검토가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전체댓글 0

  • 331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엉뚱한 직인 찍힌 서울시립대 학생증...'3년반 넘게 아무도 몰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