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삼성전자가 다음달 최신 갤럭시 기기를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Screenshot 2023-01-12 at 05.36.27.JPG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현지시간 다음 달 1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다음 달 2일 오전 3시) '삼성 갤럭시 언팩 2023' 행사를 열어 새로운 '갤럭시 S 시리즈'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언팩 행사를 샌프란시스코에서 대면으로 진행하는 것은 3년 만이다. 언팩 행사는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돼 삼성전자 뉴스룸과 홈페이지,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초대장을 국내를 포함한 세계 각국 주요 언론사와 파트너사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초대장에서 공개할 구체적인 제품명은 밝히지 않았지만, 갤럭시 S23과 새로운 스마트 제품을 함께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정보기술(IT) 매체들은 갤럭시 S23이 폴더블폰 대중화를 추진 중인 삼성이 마지막으로 내놓는 바(Bar)형 휴대전화 라인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이런 가능성을 일축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공개로 MX(모바일 경험) 사업부의 실적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실적(연결 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6일 공시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사업 부문별로 따로 잠정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증권가에서는 스마트폰의 출하량과 판매가 모두 기존 예상을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Screenshot 2023-01-12 at 05.36.16.JPG
삼성 갤럭시22 울트라. 사진=연합뉴스

 

한편 갤럭시 S23 공개를 앞두고 이동통신사들이 전작인 S22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늘렸다.


공시지원금은 단말기 출고가에서 이통사별로 일정 금액을 할인하는 제도로, 통상 이통사와 단말기 제조사가 마케팅과 판촉을 위해 지원한다. 공시지원금이 오르면 상대적으로 휴대전화기를 싸게 살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최근 갤럭시 S22 울트라 256GB(기가바이트)와 512GB 모델에 대해 공시 지원금을 각각 올렸다. SK텔레콤은 요금제별로 10만9천∼12만4천원 인상했고, LG유플러스도 월 8만5천원과 월 5만5천원 요금제에만 3만2천∼5만원 올렸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의 공시지원금은 요금제에 따라 38만∼62만원, LG유플러스는 38만8천∼60만원이 됐다.


이번 공시지원금 인상으로 고객은 대리점에서 추가로 제공하는 보조금(공시지원금의 15%)을 받으면 출고가가 145만2천원인 갤럭시 S22 울트라 256GB 기기를 반값인 대략 70만원대로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다만 KT는 이번에 공시지원금을 조정하지 않았다.


이번 공시지원금 인상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 S23이 다음 달 공개되기 전에 재고를 정리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체댓글 0

  • 528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 갤럭시23 2월초 언팩...'재고 정리' 나선 통신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