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계정을 공유할 경우 유료화를 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Screenshot 2023-01-25 at 07.49.37.jpg
넷플릭스. 이미지=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이후 공개한 주주 서한에서 "계정 공유는 비즈니스 구축뿐만 아니라 투자를 통해 회사를 개선하는 장기적인 능력을 약화한다"며 "1분기 후반 계정공유 유료화 조치를 광범위하게 시작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한 가구 안에 거주하는 구성원이 아닌데도 계정 공유자로 등록해 무료로 콘텐츠를 보는 사람들을 유료 이용자로 전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시행 시기를 검토해왔다.


넷플릭스는 '계정 공유'를 마케팅 전략으로 내세우면서 가입자를 확보했으나 돈을 벌겠다며 유료화로 전환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셈이다. 넷플릭스 이용자들은 "배신당했다"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현재 넷플릭스 이용자 중 1억명 이상이 지인 등과 비밀번호를 공유하면서 넷플릭스 서비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넷플릭스는 일부 남미 국가에서 시범적으로 계정 공유 행위를 단속하고 유료화 조치를 시범으로 테스트하고 있다. 새 요금제는 '동거 가족' 즉 같은 IP에 한해 계정 공유를 허용한다. IP가 다를 경우 최대 2명까지 계정을 공유하되 1인당 2~3달러를 추가로 내야 한다. 


여러 기기에서 같은 ID로 접속하는 경우에도 별도 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하면서 지금까지 묵인해오던 계정 공유를 사실상 막겠다는 의지다.  


지난해 10월 넷플릭스는 유료화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 '프로필 이전 기능'도 도입했다. 이를 통해 계정 공유자의 개인 시청 기록과 추천 콘텐츠 정보 등을 하위 계정에 그대로 옮길 수 있다.


넷플릭스는 주주 서한에서 "우리 이용약관은 (계정 공유를 통한) 넷플릭스 사용을 가구 내로 제한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계정 공유 유료화가 시행되면 한 가구 내에 함께 살지 않는 사람들과 넷플릭스 공유를 원할 경우 많은 나라의 회원들이 추가 비용을 지불하면 되는 선택권을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IT 전문 매체인 더버지는 넷플릭스가 계정 공유 유료화를 도입하면 시행 초기 일부 가입자 취소가 있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제도가 정착되면서 회사는 수익 개선 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Screenshot 2023-01-25 at 07.54.52.jpg
자료=트위터 갈무리

 

넷플릭스는 2017년 3월 트위터에 "사랑은 비밀번호를 공유하는 것이다.(Love is sharing a password.)"을 게재하면서  '계정 공유'를 독려한 바 있다. 

전체댓글 0

  • 316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넷플릭스의 배신"...빠르면 3월부터 계정 공유 유료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