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월)
 

비빔밥과 자장면 등 대표적인 외식 품목 8개의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Screenshot 2023-09-18 at 08.48.39.JPG
자장면. 사진=픽사베이

 

서울에서 자장면 1그릇을 사먹으려면 7천원을 내야 한다. 칼국수는 9천원, 삼계탕 한그릇은 1만7천원에 가깝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을 기준으로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품목 가격은 작년 같은 달보다 10% 이상 인상됐다.


Screenshot 2023-09-18 at 08.34.26.JPG
서울 지역 8개 외식품목 가격. 자료 출처=소비자원 참가격(단위 : 원)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자장면이었다. 지난해 8월 평균 6300원이었던 자장면 1그릇 가격은 올해 8월 6992원으로 10.98% 상승했다.


삼계탕은 1만5462원에서 1만6846원으로 8.95%, 비빔밥은 9654원에서 1만423원으로 7.96% 각각 올랐다. 또 냉면(6.96%), 칼국수(6.39%), 김밥(5.54%), 김치찌개 백반(4.85%), 삼겹살 200g(4.28%) 등도 대표 외식 메뉴 가격도 모두 올랐다.


8개 품목 중 비빔밥과 자장면, 삼계탕, 칼국수, 김밥 등 5개 메뉴는 지난 7월과 비교해도 가격이 상승했다.

전체댓글 0

  • 757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장면 7천원, 비빔밥 1만원, 칼국수 9천원...외식물가 급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