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10일 새벽부터 전북 군산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기상관측 사상 1시간 강수량 기준 최대 강수량을 기록했다. 


Screenshot 2024-07-10 at 16.09.51.JPG
10일 새벽 전북 군산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물에 잠긴 군산시내. 사진=군산시 제공/연합뉴스

 

10일 오전 1시 42분부터 오전 2시 42분까지 1시간 동안 전북 군산(내흥동)엔 131.7㎜의 비가 왔다. 군산 연 강수량인 1,246㎜의 10%가 넘는 비가 1시간 만에 내린 셈이다. 이날 0시 51분께 군산 어청도에는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많은 시간당 146㎜의 극한호우가 쏟아졌다. 이는 이 지역에서 기상관측을 시작한 1990년 7월 28일 이래 최다 기록이다.


특히 충청권과 전라권에 기습 폭우가 쏟아져 4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심야 시간에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주택과 도로가 침수되거나 주민이 고립돼 구조되거나 대피하기도 했다.


Screenshot 2024-07-10 at 16.09.42.JPG
10일 오전 내린 폭우로 전북 군산시 한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사진=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장마의 영향으로 이틀간 전북 군산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 200mm 넘는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고 충남지역에도 시간당 1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6시 누적 강수량은 익산 함라 255㎜, 익산 여산 217㎜, 군산 196.5㎜, 군산 어청도 177.5㎜, 진안 주천 125㎜, 무주 104.5㎜, 익산 99.7㎜, 전주 52.7㎜, 완주 44㎜ 등이다. 전북 익산 함라에도 최다 기록인 시간당 125.5㎜가 쏟아졌다.


대구·경북중남부내륙·경북남부동해안엔 낮까지 시간당 30~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고 경남엔 같은 시각까지 시간당 20~30㎜, 전북북부내륙엔 오전 중 시간당 10~20㎜ 호우가 예보됐다.


기상청은 10일 밤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11일부터는 장맛비는 잠시 멈추고 대신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예상되며 강수량은 5~40㎜ 정도지만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장마 기간 중 비가 내리지 않을 때는 기온이 높고 습한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태그

전체댓글 0

  • 501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 군산에 시간당 최다 폭우 기록...1시간 동안 146㎜ 물폭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