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지난 6월 말 대기업 푸드솔루션페어에 강사로 나선 김상진 소장(주.이음네트워크개발원)은 강연을 마치자 마자 쏟아진 질문에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매출 감소를 극복하는 해법’을 묻는 질문이 의외로 많았기 때문이다. 일부 점주는 매출이 30%이상 줄어 대책이 절실하다고 하소연했다. 몇 해 전까지 만해도 점주들을 만나면 ‘잘 되는 비결’을 묻는 질문이 많았기에 현재의 상황이 어느 정도인지 집작할 수 있었다. 


우리나라 커피전문점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10만 개를 훌쩍 뛰어 넘는다고 한다. 2022년 기준으로만 봐도 카페는 9만 9천개에 달하고, 한식 36만 2천개, 치킨전문점  8만 1천개, 주점 4만 7천개, 분식 4만 2천개, 서양음식 3만 7천개, 중식 2만 6천개에 달한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외식 업체 수가 약 70만 9천개에 달한다고 하니 인구 70명당 한 개 꼴로 점포가 운영되는 것이다. 


문제는 이들 자영업자들의 상황이 녹록치 않다는 것이다. 고물가에 높은 인건비와 임대료, 왠만해선 이익을 내기가 쉽지 않은 상황인 것이다. 일부 점포는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 폐업을 꿈꿀 정도로 절박한 실정이라고 한다.

그러나 폐업을 하려면 사업을 위해 받았던 대출금을 반환해야 하고, 점포도 본래의 상태로 복구해야 하는데, 이를 감당할 자금이 없어 폐업마저 포기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결국 울며 겨자 먹기로 적자 가게를 계속 운영해야만 하는, 진퇴양난에 빠진 것이다. 


김상진 소장은, 창업자의 10% 정도만 성공하고, 50%이상이 2~3년안에 폐업한다는 것을 상기할 때, 정부가 나서서 사회적 안전장치를 만들어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상진 소장은, 재작년 국세청 자료에 의하면 소상공인 연평균 소득이 2천만원이 안되는데, 이는 월 평균 160만 원 정도에 불과해 아르바이트 하는 것보다 못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폐업 점포 650.jpg
사진=안성근 기자

 

 그는 또, 이제는 지자체에서 외식창업자의 수준을 올려줘야 하며, 외식창업에 대해 허들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본인의 역량을 스스로 평가해서 일정 수준 이하면 창업을 연기하게 끔 만들어야 하고, 꼭 창업을 원한다면 미흡한 역량을 보강하도록 프로그램을 만들고, 여기에 일정기간을 외식업체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지자체에서 별도 교육기관을 설치하거나, 기존 운영중인 급식소에서 충분한 현장 실습과 이론 교육을 수료한 사람들에게 기회를 주는 방법도 고만해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자체들이 특정구역 활성화를 위해 투자에 나서고, 로컬브랜딩화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외식창업을 제대로 준비해 로컬크리에이터로 도전한다면 오히려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안성근 기자 sobiza1@naver.com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식창업, 성공에 “왕도가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